> GAM > 일반

[GAM] 헝다 리스크 일파만파 '중국판 리먼 vs 대마불사'

헝다그룹 파산설 확대, 주가·채권 급락세
채무 구조조정 착수하며 디폴트 위기 대응
'홍색기업' 중에서도 헝다 부채율 최대 규모
부동산 업계 전반의 디폴트 우려로 확대

  • 기사입력 : 2021년09월21일 12:02
  • 최종수정 : 2021년09월29일 17: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9월 17일 오후 4시54분 '해외 주식 투자의 도우미' GAM(Global Asset Management)에 출고된 프리미엄 기사입니다. GAM에서 회원 가입을 하면 9000여 해외 종목의 프리미엄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핌] 배상희 기자 = 중국 부동산 거물 헝다그룹(恒大集團)의 디폴트(채무불이행) 현실화 가능성이 커지면서, 중국 자본시장이 요동치고 있습니다.

헝다그룹의 디폴트가 현실화될 경우 금융시스템 붕괴로까지 이어지며 '중국판 리먼브라더스' 사태를 재현할 수 있다는 관측까지 나오는 상황입니다. 이는 부동산 가격 하락에 따른 서브프라임 모기지(비우량 주택담보대출) 부실 사태로 파산하면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를 촉발시켰던 미국 투자은행(IB) 리먼브라더스에서 따온 말인데요. 헝다그룹의 디폴트가 시장에 미칠 파급력이 그만큼 크다는 의미죠.

시장에서는 헝다그룹이 디폴트라는 최악의 상황을 맞이할 경우, 정부 주도하의 채무 구조조정이 이뤄지며 비교적 원만히 마무리될 것이라는 기대 섞인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채무관계에 얽혀있는 금융기관을 비롯해 기업과 개인 투자자들에게 미칠 엄청난 파장을 고려할 때 중국 당국이 파산을 관망하고 있지만은 않을 것이라는 겁니다.

그 가운데 중국 관영매체가 헝다그룹 사태를 두고 '대마불사'의 요행을 바라서는 안 된다고 강조하며 정부의 구제 가능성을 부인하고 나서 주목됩니다.  

"글로벌 500대 기업에서 파산위기 기업으로 추락"

투자자들은 '설마'하는 가운데서도 헝다그룹의 디폴트 가능성에 대비하는 모습입니다.

금주 파산설이 확산된 이후 헝다그룹(3333.HK)의 주가는 하락세를 이어가면서 17일 낙폭은 장중 12% 이상 확대됐습니다. 헝다그룹 계열사 종목인 헝다뉴에너지자동차(0708.HK)와 항등네트워크(0136.HK) 또한 15%와 3% 이상의 낙폭을 기록했죠. 헝다그룹 산하 부동산 관리업체 에버그란데 프로퍼티 서비시스 그룹(6666.HK)만이 유일하게 이날 부동산 섹터의 반등세 속에 상승세를 연출했습니다.  

그 중에서도 전기차 개발 전담업체 헝다뉴에너지자동차의 주가 변동성이 가장 눈에 띄는데요. 지난 2020년 6월 주당 6홍콩달러에 불과했던 주가는 올해 2월 최고가인 72.45홍콩달러까지 오르며 단 8개월 만에 10배(1000%) 이상 폭등했습니다. 이와 함께 시총은 6400억 홍콩달러를 넘어섰죠. 하지만, 16일 기준 시총은 303억 홍콩달러까지 하락, 6000억 홍콩달러 이상의 시총이 증발했습니다.

불안정한 주가 만큼이나 헝다그룹 사태를 지켜보는 시장의 불안감도 커지고 있습니다.

지난 20년간 부동산은 중국에서 가장 많은 돈을 쓸어 담을 수 있는 투자처 중 하나였고, 민영기업 중심의 수 많은 부동산 거물 기업이 탄생했는데요. 헝다그룹 또한 그 중 하나였습니다. 중국 부동산 시장의 황금기를 이끌어온 대표적 민영기업으로 중국 자본시장에 있어서도 큰 의미를 띄는 기업이 역사 속으로 사라질 위기에 처한 것이죠.

미국 경제 매거진 포춘(Fortune)이 매년 재무제표를 바탕으로 선출하는 500대 글로벌 기업 명단에 6년 연속 이름을 올리고 올해는 122위까지 올라섰던 헝다기업이 돌연 파산위기에 처할 정도로 빚에 허덕이게 된 이유는 무엇일까요.

지난 1997년 부동산 개발에서 시작해 금융, 관광, 스포츠, 전기차에 이르기까지 문어발식 사업확장을 통해 재벌기업으로 성장했지만, 외부 차입에 기반하다 보니 부채가 눈덩이처럼 늘어난 것입니다. 여기에 중국 당국이 지난해부터 본격적으로 부동산 규제의 고삐를 죄기 시작하면서, 헝다그룹의 민낯이 드러난 것이죠.

그 결과 지난 7월 중국 광발은행(廣發銀行)의 헝다그룹 자산 동결 사태가 터졌고, 이를 통해 재확인된 헝다그룹의 악화된 재무건전성과 유동성 리스크가 파산 위기로까지 이어진 것입니다.

"채무 구조조정 착수, 신용등급 줄줄이 하향조정"

헝다그룹은 디폴트 위기만은 피하기 위해 자회사인 생수 제조업체 헝다빙촨(恒大冰泉)과 여행 사업부의 스핀오프(분사)를 통한 홍콩증시 상장, 자회사인 헝다뉴에너지자동차와 에버그란데 프로퍼티 서비시스 매각 등 다양한 자구책 마련을 시도해 왔는데요. 

하지만, 결국 유동성 완화 효과를 이끌어내지 못한 헝다그룹은 파산설이 불거진 금주 채무 구조조정 움직임을 보이며, 본격적인 디폴트 위기 대응에 나섰습니다.

16일 헝다그룹은 회사채 거래를 잠정 중지했으며 17일부터는 협의거래 방식으로만 거래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협의거래 방식은 채권의 직접적인 경쟁입찰을 통한 거래를 제한함으로써 채권 가격의 과도한 변동성을 막아 투자자들의 권익을 보호하는 것에 목적을 두고 있는데요. 그만큼 채권 신용등급이 악화돼 자율적인 채권 거래가 불가능하다는 것을 말해주는 것이기도 하죠.

일부 디벨로퍼(부동산 개발사업자)들은 건물을 승계하는 방식으로 대금 회수에 나섰습니다.

16일 중국 부동산 개발업체 세연항(002285.SZ)은 공시를 통해 8월 31일 기준 헝다그룹에 발행한 매출채권 12억5500위안(받을어음 5억5100만 위안, 외상매출금 6억9400만 위안) 중 2억4600만 위안은 건물로 받는 것으로 합의했으며, 나머지 회수해야 할 대금 9억9900만 위안이 남아있다고 밝혔습니다. 매출채권은 기업이 상품을 판매하는 과정에서 발행되는 채권으로, 외상매출금과 받을어음 등의 외상 판매대금을 의미합니다.

세연항은 헝다그룹과 더 많은 해결방안을 모색 중이며, 재산보전처분과 법률소송 등을 통해 양사 투자자들의 합법적 권익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에도 나설 수 있다고 밝힌 상태입니다.

하지만, 해당 소식에 헝다그룹과의 채무관계 리스크가 부각되면서 16일 세연항의 주가는 9.7% 하락했는데요. 이로써 세연항 주가는 9거래일간 43% 폭락했고, 시총은 70억 위안이나 증발했습니다.

기관들의 헝다그룹 신용등급 하향조정 움직임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16일 중국 신용평가사인 중청신궈지(中誠信國際∙CCXI)는 헝다그룹의 신용등급을 하향조정하고 신용등급을 워치리스트 하향검토에 등록했는데요. 헝다그룹 기업 신용등급과 9개의 회사채 신용등급은 AA에서 A로 조정됐습니다.

"헝다그룹 부채율 최대, 구이저우성 GDP 넘어서"

중국 현지매체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기준 헝다그룹의 총 부채는 1조9700억 위안으로, 중국 부동산 업체 부채 규모 중 가장 많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는 지난 2014년 중국 75개 부동산 기업의 총 부채 규모인 1조9000억 위안, 2020년 구이저우(貴州) 성의 국내총생산(GDP) 규모인 1조7800억 위안보다도 높은 수준입니다.

헝다그룹은 중국의 부동산 기업 대출 규제 기준인 '레드라인 3개 조항(三道紅線)' 기준에 모두 저촉돼 '홍색기업'으로 분류돼 있습니다.

레드라인 3개 조항에는 △선수금을 제외한 자산부채율이 70%를 넘어서면 안됨 △순부채율이 100%를 넘어서면 안됨 △유동부채가 현금성자산 보다 배 이상 많아서는 안됨 등의 내용이 포함돼 있는데요.

레드라인 3개 조항을 기준으로 부동산 기업은 '홍색∙주황색∙노랑색∙초록색'의 네 등급으로 분류됩니다. 세 개 조항에 모두 저촉되는 경우 '홍색'으로 분류되는데, 이들은 부채율이 높고 자산건전성이 악화된 기업으로 신규 이자채권(이자의 지급을 목적으로 하는 채권)이 발급되지 않습니다.

2020년 말 기준 헝다그룹은 선수금을 제외한 자산부채율이 83.43%, 순 부채율이 152.89%로 '홍색기업' 중에서도 가장 높은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올해 중국 부동산 기업의 부채 규모는 20조 위안을 넘어섰는데, 그 중 헝다그룹의 부채가 차지하는 비중은 10%에 달합니다.

"디폴트 도미노 우려 확대, 상반기 12개사 디폴트 선언"

헝다그룹 사태는 중국 경제의 대표적인 '회색코뿔소(확실히 예상할 수 있지만 간과하기 쉬운 위험)'인 부동산 업계 부채 리스크를 부각시키며, 부동산 업계 전반의 디폴트 도미노 우려로까지 확대되고 있는데요.

중국 금융정보 제공업체 윈드(Wind)에 따르면 올해 만기에 도래하는 부동산 업계 부채는 1조2822억 위안으로, 2018~2023년의 6년 중 최대 수준인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여기에 올해 1~8월 중국 부동산 기업에 대한 역내외 채권발행 규모는 2020년의 58% 수준에 그쳐 유동성 경색 경고음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올해 상반기 기준 12개 부동산 개발사가 이미 디폴트를 선언했는데요. 디폴트 규모는 191억9200만 위안에 달해, 중국 전체 업계 중 최대 규모를 기록했습니다.

무엇보다 눈에 띄는 점은 과거 자금력이 약한 중소기업에서 집중적으로 나타난 디폴트 위기가 현재는 천억 위안대의 몸값을 자랑하는 대형기업으로 확대되고 있다는 점입니다. 대형기업의 디폴트가 발생할 경우 시장에 가해지는 충격은 중소기업에 비해 더욱 크다는 점에서 우려됩니다.

[사진 = 바이두]

"관영매체, 대마불사의 기적 기대 말아야"

시장에서는 헝다그룹의 절체절명 위기 속 중국 당국이 구제의 손길을 내밀어 줄 것이라는 기대섞인 목소리도 나오는데요.

그 가운데 중국 관영매체가 헝다그룹에 대한 중국 당국의 구제 가능성을 부인하는 기사를 게재해 주목됩니다.

환구시보(環球時報)의 영문판인 글로벌타임즈의 후시진(胡錫進) 편집장은 논평을 통해 "현재 헝다가 직면한 위기는 무모한 사업 확장, 경솔한 금융 운용, 높은 부채율에 따른 경고를 알리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후 편집장은 "개인적으로 헝다그룹이 난관을 잘 극복하고 기사회생의 기적을 이루기를 바란다"면서 "다만, 이 같은 기적은 헝다그룹과 위험에 처한 기업 각자의 역량에 따라 실현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일단 문제가 발생한 기업은 '대마불사'의 요행을 바래서는 안 된다"면서 "시장의 순리대로 자신의 역량에 기반해 스스로 자구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전했습니다. 

대마불사는 쫓기는 큰 말(대마)이 위태롭게 보여도 필경 살길이 생겨 죽지 않는다는 뜻인데요. 헝다그룹의 업계 영향력과 시장에 미칠 파급력이 아무리 크다 해도 기업 자체적인 문제로 유발된 위기에서 정부가 구제해줄 의무는 없다는 뜻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pxx1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