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美 "북핵과 미사일은 안보리 결의 위반..외교적 접근 전념은 유지"

  • 기사입력 : 2021년09월21일 05:21
  • 최종수정 : 2021년09월21일 05: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미국 국무부는 북한의 핵 관련 움직임과 탄도미사일 발사를 규탄하면서도 외교적 접근에 계속 전념하고 있다고 밝혔다. 

에리카 바크스-러글스 국무부 국제기구사무국 대사는 20일(현지시간) 유엔총회 관련 전화브리핑에서, 북한과 관련해 이같이 밝혔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 등이 전했다. 

바크스-러글스 대사는 "미국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규탄하고 있으며 이에 대한 강력한 성명을 발표했다"면서 "이런 활동은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며 북한의 이웃국가와 국제사회, 역내 미국의 가까운 동맹에 위협을 제기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미국은 북한에 대한 외교적 접근에 전적으로 전념하고 있고 북한에 대화에 참여할 것을 촉구했으며 계속 그렇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크스-러글스 대사는 미국은 전제조건 없이 북한과 만날 준비가 돼 있고 북한이 이에 긍정적으로 반응하기를 바라지만 애석하게 지금 북한은 그렇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북한에 대한 미국의 제재와 유엔 제재가 그대로 유지되고 있으며, 미국은 제재를 계속 이행할 것이고 다른 국가에도 제재를 강력히 집행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바크스-러글스 대사는 이밖에 유엔총회 기간에 한국, 일본과 회동이 계획돼 있다면서 이 회동에서 북한 문제를 포함해 역내 안보 문제 전반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미국 국무부 청사 [사진=로이터 뉴스핌]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