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주식

[인터뷰] 이보영 네고팩 대표 "'바이오' 플라스틱 용기·필름 개발 성공…배달시장 진출"

"6년 연구 끝에 바이오 플라스틱 용기·필름 등 개발"
"1년 뒤 1500억 원 규모 캐파...화이트 바이오 선도"

  • 기사입력 : 2021년09월22일 14:00
  • 최종수정 : 2021년09월22일 15: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경환 기자 = "다음 달부터 친환경 바이오 플라스틱 용기와 필름, 그리고 실링기 양산에 들어간다. 배달 음식 패키징 시장에 진출, 중견기업으로 재도약하겠다."

이보영 네고팩 대표는 "6년간의 연구 끝에 바이오 플라스틱 용기, 필름, 실링기 개발을 완료했다"며 이같이 다짐했다. 그는 "코로나19를 계기로 배달 시장이 국내는 물론 전 세계적으로 급속히 커졌다"면서 "내년 10월까지 총 1500억 원 규모의 캐파(CAPA)가 갖춰진다. '화이트 바이오' 기술력으로 친환경 플라스틱 분야에서 선도기업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 친환경 플라스틱 용기·필름·실링기 개발…시판 임박

네고팩은 1999년 설립된 친환경 플라스틱 전문업체다. 이 대표는 호남석유화학(현 롯데케미칼) 출신으로, 지금까지 30년 넘게 연구개발에 매진해 온 친환경 플라스틱 전문가다.

최근 경기 화성 네고팩 본사에서 만난 이 대표는 신제품 개발을 끝낸 홀가분함과 설렘을 얼굴에 고스란히 드러냈다. 그는 "지금 신제품 양산 설비를 세팅 중으로, 마무리 단계"라며 "다음 달부터는 생산을 시작할 수 있고, 총 500억 원 규모까지 만들 수 있는 수준"이라고 했다.

이보영 네고팩 대표 [사진=정경환 기자]

네고팩이 이번에 개발한 신제품은 배달 용기와 그 위에 덮는 필름 그리고 용기에 필름을 자동으로 씌우는 기계 등 3종이다. 용기와 필름은 모두 '바이오 기반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져 친환경적이다. 네고팩은 이를 '분체 바이오'라고 부르는데, 바이오 분말과 일반 플라스틱을 결합한 것을 말한다.

이를 무기로 네고팩은 배달 음식 패키징 사업에 뛰어든다. 배달 시장이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는 가운데, 바이오 플라스틱이 일회용 포장재 등으로 인한 환경 오염 우려를 해소할 훌륭한 대안이 될 수 있다는 생각에서다.

"랩 사용이 금지되고, 배달 도중 음식 훼손 문제도 심각해지고 있다. 결국 (우리 제품처럼) 실링으로 갈 수밖에 없다." 이 대표는 확신했다.

네고팩의 포장 필름은 뚜껑 대체용 필름으로, 뜯을 때 필요한 힘의 강도를 조절해 유통 중 내용물이 흐르지 않고, 개봉 시에는 표면에 이물이 없이 깨끗하게 떨어지도록 개발 된 열접착 필름이다. 뜯으면 표시가 남기에 배달 도중 음식물 훼손 우려도 없다. 이 대표는 이 필름에 '이지필( Easy Peel)' 이라는 이름을 붙였다.

그는 "당장 다음 달 대리점을 통해 100대 납품을 예정"이라며 "내년 10월, 생산설비 확충이 끝나면 전체 캐파가 1500억 원 정도까지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 썩는 게 아닌 '탄소 절감'이 친환경…'화이트 바이오' 선도

"지난 8월에 '탄소 중립 기본법'이 국회를 통과했다. 이제는 생분해, 즉 썩어 없어지는 게 친환경이 아니라 탄소 발생을 줄이는 게 친환경인 시대다."

네고팩이 이번 신제품 3종에 기대를 갖는 이유다. 화이트 바이오는 '레드 바이오', '그린 바이오'와 함께 바이오 분야의 한 축이다. 레드 바이오는 의료·제약, 그린 바이오는 농업·식품, 화이트 바이오는 환경·에너지 산업으로 구분된다.

이 대표는 "레드는 인체의 혈액을, 그린은 나뭇잎을, 화이트는 공장 굴뚝 연기를 의미한다"면서 "이론적으로 정립은 돼 있었으나, 아직 많이 알려지진 않은 상태"라고 전했다.

하지만, 이제는 세상 모든 이들이 화이트 바이오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는 게 그의 주장이다. 탄소 중립 기본법에 따라 친환경의 개념이 완전히 달라졌다는 이유에서다. 기존에는 플라스틱을 썩게 하는 것이 친환경이었다면 앞으로는 플라스틱 제조, 사용 과정에서 탄소 배출을 감소시키는 것이 친환경이라는 얘기다.

화이트 바이오는 제품 생산 과정에서 탄소 배출량이 상대적으로 적고, 원료로 쓰이는 식물 등이 탄소(이산화탄소)를 흡수한다는 장점이 있다. 이미 정부에서도 지난해 12월 '화이트 바이오 산업 활성화 전략'을 발표하기도 했다.

화이트 바이오는 크게 '중합 바이오'와 '분체 바이오'로 나뉜다. 앞서 언급했듯이 네고팩은 이 가운데 분체 바이오 방식을 통해 새로운 친환경 제품을 만들어냈다.

이 대표는 "유기물로만 만드는 '중합 바이오'와는 달리 분체 바이오는 세계 친환경 규제 기준에 맞으면서도 비용이 훨씬 적게 든다"며 "화석연료에서 나온 플라스틱 사용을 줄여 탄소 절감을 이룰 수 있다는 점에서 친환경적이며, 수촉매 등을 통해 100% 분해도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보영 네고팩 대표 [사진=정경환 기자]

◆ 투자 유치 이어 2025년 상장…함께 성장할 파트너 찾아

바이오 플라스틱 신제품의 본격 양산을 앞두고 네고팩은 투자 유치를 진행할 계획이다. 확보 자금은 대량 생산을 위한 설비 확충 등에 쓰이게 된다. 바이오 플라스틱 용기와 필름 그리고 실링기를 통해 실적 성장을 이뤄 중견기업으로 도약하고, 2025년에는 기업공개(IPO)를 추진한다는 목표다.

20년간 약 5000명 고객에게 기술 상담을 해주며 영업 기반을 마련했고, 170억 원 상당의 기술 투자로 연 800억 원 매출의 기술 및 기반 설비도 확보했다.

이 대표는 "연 100억 원 수준을 유지하던 매출이 옥시 사태 등으로 인해 많이 줄었다"면서 "배달 음식 패키징 시장에선 대리점과 렌탈, 투 트랙으로 사업을 진행하려고 한다. 일단 한 번 납품이 되면 매출은 시간이 갈수록 증가하는 구조"라고 했다.

투자자는 파트너로서 함께할 수 있는 이를 찾고 있다. "숫자의 개념보다는 같이 파트너로 갈 사람들이 필요하다. 돈 많은 사람끼리 하는 게 아니라 돈을 예쁘게 쓸 수 있는 사람들, 그리고 이익을 서로 나눠 가질 수 있는 사람들이면 좋겠다"는 게 그의 바람이다.

글로벌 시장도 염두에 두고 있다. 코로나19 팬데믹을 계기로 세계 각 국에서 배달 시장이 생겨나고, 또 확대되고 있다고 보기 때문이다. 이미 중국에서는 합작법인 설립도 마쳤다.

이 대표는 "중국 난징에 합작법인을 만들었다. 난징정부와 우리 산업통상자원부 등이 같이하는 거다. 네고팩은 기술 지원으로 30% 지분을 갖게 된다"고 언급했다.

이어 "앞으로 베트남과 필리핀, 인도네시아, 미얀마, 터키, 이란, 멕시코 그리고 일본 등에도 나가 총 10개 정도의 합작법인을 설립할 것"이라며 "그 후 2025년 상장을 계획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ho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