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종합] 北, 심야 열병식서 내부결속 강조...김정은 메시지·전략무기 없었다

北, 민간·안전무력 열병식 9일 새벽 거행
김 위원장 대신 리일환 연설...결속 강조

  • 기사입력 : 2021년09월09일 16:00
  • 최종수정 : 2021년09월09일 16: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북한이 정권수립 73주년을 맞아 심야 열병식을 개최했다. 다만 별다른 대외메시지나 전략 무기 공개는 없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이날 행사에 참석했으나 직접 나서 연설을 하지는 않았다. 대신 나선 리일환 당 중앙위원회 비서는 연설을 통해 내부 결속을 강조했다.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열병식에 참석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노동신문은 9일 "조선민주주의 인민공화국 창건 73돌 경축 민간 및 안전무력 열병식이 수도 평양의 김일성광장에서 성대히 거행됐다"고 보도했다. [사진 = 노동신문]2021.09.09 oneway@newspim.com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9일 "조선민주주의 인민공화국 창건 73돌 경축 민간 및 안전무력 열병식이 수도 평양의 김일성광장에서 성대히 거행됐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당의 전민무장화, 전국 요새화 방침을 높이 받들고 사회주의조국수호, 향토방위의 믿음직한 무장력으로 장성강화된 노농적위군, 자력건국의 위대한 역사를 창조한 승리자들의 기상이 용용히 굽이치게 될 열병 광장은 황홀한 불야경을 이뤘다"고 분위기를 소개했다.

종합군악대는 입장식을 통해 '9.9', '이민위천', '부강 ' 등을 형상화했으며 낙하산병들은 강하기교를 펼쳤다. 전투기들은 축포탄을 쏘아올렸다고 신문은 전했다.

9일 자정 김 위원장이 주석단에 자리했으며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조용원 당 중앙위 조직비서, 김덕훈 내각총리, 박정천 당 중앙위 비서 등 간부들도 동행했다.

이날 리 비서는 연설을 통해 "우리 공화국은 어떤 극난에도 끄떡없으며 나날이 승승장구하고있다"며 "그 어떤 외부세계의 도전과 위협에도 끄떡없는 불패성에 있어서 우리 공화국과 견줄만 한 나라는 없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노동신문은 9일 "조선민주주의 인민공화국 창건 73돌 경축 민간 및 안전무력 열병식이 수도 평양의 김일성광장에서 성대히 거행됐다"고 보도했다. [사진 = 노동신문]2021.09.09 oneway@newspim.com

리 비서는 이어 "공화국 정부는 그 어떤 경우에도 우리 인민의 존엄과 근본리익을 튼튼히 수호할 것"이라며 "자력자강의 원칙에서 모든 것을 우리 식대로 해결해나갈 것"이라고 외쳤다.

그러면서 "인민군대를 백방으로 강화하고 국방공업의 주체화, 현대화수준을 높은 단계에로 끌어올리며 당의 전민무장화, 전국요새화방침관철을 위한 투쟁에 계속 박차를 가해 국방력을 끊임없이 향상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열병식은 전반적으로 내부 결속에 초점을 맞춘 행사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행사는 정규군 대신 노동적위군 및 사회안전성 병력이 중심이 돼 진행됐으며 김 위원장도 별도의 대외 메시지를 발신하지 않았다. 전략무기 역시 공개되지 않았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는 "전반적으로 자력자강, 우리국가제일주의 등 내부체제 결속에 방점을 뒀다"면서 "한반도 상황의 안정적 관리를 위해 운신의 폭을 열어놓고 대남, 대미 전략의 복과 시기, 속도 등을 고심 중인 것으로 판단한다"고 분석했다.

임을출 경남대 교수 역시 "대내 메시지 전달에 초점을 맞춘 행사로 보여진다"면서 "경제 건설의 핵심 역량인 노동적위군이 자력갱생, 이민위천을 실천하는 세력으로서의 역할을 더욱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여진다"고 내다봤다.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노동신문은 9일 "조선민주주의 인민공화국 창건 73돌 경축 민간 및 안전무력 열병식이 수도 평양의 김일성광장에서 성대히 거행됐다"고 보도했다. [사진 = 노동신문]2021.09.09 oneway@newspim.com

한편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이날 북한의 정권수립 73주년을 맞아 김 위원장에게 축전을 보내고 친선을 도모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김정은 동지께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총서기, 중화인민공화국 주석 시진핑 동지가 축전을 보내왔다"고 전했다.

시 주석은 축전에서 "최근 나와 총비서 동지는 긴밀한 의사소통을 유지하고 북중관계가 안정적으로 발전하도록 이끌어 훌륭한 성과를 끊임없이 이룩함으로써 전통적인 북중친선을 더욱 풍부히 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나는 북중관계 발전을 고도로 중시하고 있으며 총비서 동지와 함께 두 나라 친선협조 관계를 장기적이고 안정적으로 발전시키며 끊임없이 새로운 단계로 올려세워 두 나라와 인민들에게 보다 훌륭한 복리를 마련해 줄 용의가 있다"고 강조했다.

푸틴 대통령 역시 "우리 두 국가들 사이의 관계는 친선과 호상존중의 훌륭한 전통에 기초하고 있다"면서 "나는 우리들이 공동의 노력으로 여러 방면에서의 건설적인 쌍무대화와 협조를 더욱 발전시켜나가게 되리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것은 의심할 바 없이 우리 두 나라 인민들의 이익에 부합되며 한반도와 동북아시아지역 전반의 안전과 안정을 강화하는 데 이바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onew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