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갤럭시Z폴드3·플립3 흥행몰이에도 이통3사 가입자 줄었다...왜?

코로나19로 오프라인 영업 한계 부딪혀
자급제 구매→알뜰폰 요금제 가입 '대세'로

  • 기사입력 : 2021년09월07일 05:51
  • 최종수정 : 2021년09월07일 05: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이통3사가 삼성전자의 플래그십 스마트폰인 갤럭시Z폴드와 갤럭시Z플립의 흥행에도 큰 수혜를 보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통3사를 통한 가입자보다는 자급제폰 구매 후 알뜰폰 요금제에 가입한 이들이 늘어나면서다.

이통3사도 과거처럼 경쟁사 가입자 뺏기보다는 알뜰폰 자회사를 통한 영향력 확대에 열중하고 있다.

7일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KTOA)에 따르면 지난달 이통3사의 가입자가 전월 대비 순감했다. 특히 SK텔레콤의 순감폭이 3만217건으로 가장 컸고, KT는 2만3783건, LG유플러스는 1만3665건 감소했다.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KT의 알뜰폰 자회사인 KT엠모바일이 지난달 출시된 갤럭시Z폴드3·플립3 자급제 모델과 자사 알뜰폰 요금제 조합 프로모션을 홍보하고 있다 [자료=KT엠모바일 갈무리] 2021.09.06 nanana@newspim.com

같은 기간 전체 이동통신 번호이동은 삼성전자의 폴더블폰 출시 영향으로 전월대비 23.2% 늘어난 47만5394건을 기록했는데, 이통3사의 가입자수는 오히려 줄어든 것이다. 반면 알뜰폰 가입자는 6만7665명 순증했다. 이통3사 가입자들이 갤럭시Z폴드와 갤럭시Z플립을 자급제로 구매해 알뜰폰 요금제로 가입한 사례가 늘어난 것으로 해석된다.

실제로 삼성전자는 지난달 17일부터 일주일간 진행된 갤럭시Z폴드와 갤럭시Z플립의 사전예약에서 전체 물량 중 19%가 자급제였다고 밝혔다.

코로나19로 대리점 전국 유통망을 통한 오프라인 영업이 한계에 부딪혔고, 2030세대 사이에서 자급제폰을 사서 알뜰폰 요금제를 개통하는 것이 '스마트한 소비'로 여겨지면서다.

이에 이통3사도 이전보다 자회사를 통한 알뜰폰 마케팅에 집중하는 모양새다.

KT의 알뜰폰 자회사인 KT엠모바일은 소비자와의 접점을 확대하기 위해 세븐일레븐, GS25 등에서 LTE요금제 유심을 판매하고 있다. 최근에는 CU편의점이 추가되면서 제휴 중인 편의점이 6곳으로 늘었다.

LG유플러스는 알뜰폰 시장 영향력 확대에 경쟁사보다 적극적이다. 지난 6월에는 'U+알뜰폰 파트너스 2.0'을 선보이며 중소 알뜰폰 사업자의 후불 가입자 확대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의 알뜰폰 자회사뿐 아니라 LG유플러스 망을 빌려 사용하는 중소 알뜰폰 사업자와 상생하겠다는 취지다. 박준동 LG유플러스 제휴사업그룹장(상무)는 "이동통신(MNO)시장 3위사업자에서 탈피하기 위해 다양한 유통채널을 고민하고 있고, 알뜰폰 사업으로 약점을 보완하고 있다"고 이 프로그램 추진 이유를 설명하기도 했다.

관련 업계에서도 당분간 이 같은 흐름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한다. 이통3사의 마케팅 비용도 5G 상용화 초반의 시장 과열 이후로는 꾸준히 줄어드는 추세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이통사 입장에서도 불법보조금 등으로 마케팅 비용을 늘리는 것보다 알뜰폰 회선으로 가입자를 늘리는 것이 전체적으로 이득일 수 있다"며 "알뜰폰 사업자 유치나 자회사를 통한 알뜰폰 시장 진출에 이통3사가 더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