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내달 ′성남·검단·의왕′ 사전청약 9100가구 나온다...고분양가 논란은 ′여전′

1차 사전청약 흥행에 이어 2차도 두자릿수 경쟁률 예상
성남복정·인천검단·의왕, 주변 개발호재로 관심 1순위
구도심 집값과 비교한 분양로 고분양가 논란은 지속

  • 기사입력 : 2021년09월03일 07:01
  • 최종수정 : 2021년09월03일 07: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3기 신도시와 택지지구의 1차 사전청약이 높은 경쟁률로 마감되면서 내달 공급 예정인 2차 사전청약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인천검단과 성남복정 등 수요자 선호가 높은 지역이 많아 2차 사전청약에도 청약통장이 대거 몰릴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1차 청약에서 탈락한 수요까지 몰릴 경우 평균 30대 1이 넘는 경쟁률도 나올 수 있다. 분양가가 다소 높다는 지적에도 주택시장 과열 양상을 보이다 보니 경쟁률 상승이 불가피한 측면이 있다.

◆ 성남복정·인천검단·의왕 등 11곳에서 9100가구 사전청약 예정

3일 국토교통부와 건설업계에 따르면 내달 중순 3기 신도시와 택지지구 2차 사전청약에 대한 입주자모집 공고가 진행된다.

2차 사전청약 물량은 1차 때의 2배 수준은 9100가구 규모다. 사업지는 총 11곳으로 남양주왕숙2이 1400가구로 규모가 가장 크고 인천검단·파주운정3가 각각 1200가구다. 의정부 의정에도 1000가구를 선보이며 성남복정2와 의왕월암은 각각 600가구, 800가구가 신혼희망타운으로 공급한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지역별 공급물량과 세부적인 주택형을 최종 조율 중이며 내달 중 입주자 모집이 진행될 예정"이라며 "분양가는 1차와 마찬가지고 주변 시세의 60~80% 수준에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가장 시선을 끄는 지역은 3기신도시인 인천검단이다. 3기 신도시 중 최선호 지역으로 꼽히진 않지만 김포시와 맞닿아 수도권광역철도(GTX)-D 호재가 있고 새아파트가 조성되면서 주변 지역의 집값도 강세를 나타내고 있다. 최근 분양한 검단 우미린2차 에코뷰, 검단신도시 우미린 파크뷰, 검단신도시 예미지 퍼스트포레 등이 잇달아 완판되되기도 했다.

또 인접지역인 인천계양이 1차 사전청약에 높인 인기를 끈 것도 호재로 작용할 전망이다. 인천계양은 84㎡형의 당첨 커트라인이 청약저축 2400만원을 기록했다. 청약통장 월 납입 최대 인정액인 10만원씩을 매달 넣더라도 무주택을 유지하면서 20년을 부어야 당첨이 가능했다는 뜻이다.

인천계양은 총 1만7000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계양구청까지 2.5km이고 김포공항까지 3km , 마곡지구까지 6km 거리로 가깝다. 인천 도시철도 1호선(박촌역)·공항철도(계양역) 등 철도를 이용해 서울 진입도 수월하다.

성남복정2도 높은 청약 경쟁을 예고하고 있다. 1차 사전청약에 성남복정1 주택형 59㎡형 당첨 커트라인이 2169만원으로 높게 나타났다. 이번에도 청약통장 가입 18년 이상인 실수요자가 합격선을 형성할 것으로 보인다. 성남복정은 구도심 재개발과 위례삼동선(성남~광주), GTX-A, 모란 트램 (성남 산업단지~판교역) 등의 개발호재가 많은 지역이다.

신혼희망타운으로 공급하는 의왕월암도 주목을 받는다. 지난달 정부가 의왕·군포·안산을 묶어 4만가구 규모의 신도시급 택지지구로 개발하기로 했다. GTX-C노선 의왕역 신설이 사실상 확정되면서 지역 가치가 높아질 공산이 크다. 수요자 입장에서는 개발 기대감이 큰 지역을 선택해야 하는 상황에서 의왕월암 사전청약이 최선호지로 떠오를 여지가 큰 셈이다.

◆ 구도심과 비슷한 시세 책정에...실수요자 "분양가 부담" 인식

사전청약의 흥행에도 불구하고 실수요자를 중심으로 고분양에 대한 불만은 여전히 확산되고 있다.

성남복정2의 분양가는 복정1과 비슷한 주택형 59㎡형 기준으로 6억5000만~6억8000만원 수준에 책정될 것으로 보인다. 주변 수정구 태평동 '가천대역 두산위브'의 59㎡는 올해 상반기 7억원~7억5000만원에 실거래됐다. 이 단지가 구도심이란 차이는 있지만 발코니 확장과 필수 옵션 비용을 포함할 경우 가격차가 크지 않은 것이다.

인천검단신도시의 분양가는 3.3㎡ 1500만~1700만원 수준에 책정될 것으로 추정된다. 국토부는 검단신도시의 집값 시세가 2100만~2200만원으로 판단하고 있어서다. 3.3㎡당 2000만원대를 형성한 일부 새아파트가 있지만 주변 지역인 인천 서구와 당화동은 3.3㎡ 1000만원대 안팎이 대부분이다. 인천 주민들 입장에서는 검단신도시의 분양가가 비싸다고 느낄 수밖에 없다.

인천 검단사거리역 인근 P공인중개소 대표는 "구도심과 신도시간 격차를 고려해도 3.3㎡당 1500만원이 넘어가면 고분양가라는 인식이 강하다"며 "서민들에 내 집 마련의 기회를 넓힌다는 본래 취지에 맞게 분양가도 최대한 낮출 방안이 나오길 희망하는 수요자가 적지 않다"고 말했다. 

leed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