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가상통화

미 SEC 위원장 "암호화폐는 글로벌 자산, 규제 필요"

  • 기사입력 : 2021년09월02일 09:36
  • 최종수정 : 2021년09월02일 09: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더블록에 따르면 게리 겐슬러 미 SEC(증권거래위원회) 위원장이 1(현지시간) 유럽의회 경제 및 통화 위원회에 참석해 유럽과 미국 시장을 하나로 묶는 금융 기술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한편, "21000억 달러 규모의 암호화폐 자산은 국경이나 경계가 없으며 하루 24시간 연중무휴 운영되는 글로벌 자산"이라며 암호화폐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게리 겐슬러 미국 SEC위원장. 사진=신화/뉴시스

다만, 규제가 필요하다는 점을 재차 강조했다. 그는 "역사적으로 볼 때 금융 혁신이 공공 정책 프레임워크 밖에서는 오래 지속되지 않는다" "불행히도 암호화폐는 특정 애플리케이션에서 사기, 스캠, 남용 등이 만연하다"고 지적했다.

아일랜드 빌리 켈러허(Billy Kelleher) 유럽의회 의원이 "투자자 보호 차원에서 규제 기관이 암호화폐 거래소에 적용할 수 있는 신기술이 있느냐"고 묻자, 그는 "자금세탁방지 및 투자자보호를 보장하기 위한 기술들이 있다" "그러나 나는 플랫폼의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입법 기관과 규제 기관이 하는 모든 일들의 집합체가 투자자를 보호하는 신기술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기사는 뉴스핌과 코인니스가 함께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