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지자체

22만 붕괴 위기 목포시, 인구증가 4대 전략 시행

  • 기사입력 : 2021년08월20일 15:59
  • 최종수정 : 2021년08월20일 15: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목포=뉴스핌] 고규석 기자 = 전남 목포시가 22만 붕괴 위기에도 대책이 없다는 여론의 지적에 인구활력을 위한 4대 전략을 마련하는 등 인구증가 대책을 내놨다.

6월말 현재, 목포시의 인구는 22만 794명.

목포시 인구는 1997년 24만9000명을 정점으로 24만 명 벽이 무너지기까지 16년이 걸렸다. 하지만 23만명 선은 5년 만에 무너졌고, 다시 2년여 만에 22만명 붕괴 위기에 처했다.

[목포=뉴스핌] 고규석 기자 = 목포시가 인구 22만 붕괴 위기를 맞아 인구활력을 위한 4대 전략을 마련하는 등 분야별 대책 마련에 나섰다. 사진은 아파트가 밀집된 목포시가지 전경. 2021.08.20 kks1212@newspim.com

최근 5년간 인구 현황을 살펴보면 2017년 23만4379명(전년 대비 3360명 감소)에서 2018년 23만2327명(2052명), 2019년 22만9861명(2466명), 2020년 22만4044명(5817명), 2021년 6월 22만794명(3250명)으로 나타났다.

목포시에 따르면 최근 5년간 8만 6328명이 목포시를 떠났다. 이 가운데 무안·남악으로 42%가 빠져나갔고 수도권은 21%를 차지했다.

구체적으로 무안·남악 3만6090명, 수도권 1만 8079명이었으며 광주 1만 1661명, 기타 2만 498명으로 집계됐다.

사유별로는 구직이 34%로 가장 높았고 가족 26%, 주거 22% 순으로 나타났다.

이를 종합해보면 남악 오룡 지구의 신구 아파트 입주에 따른 인구감소가 심화된 것으로 분석된다.

또 최근 5년간 7만 92명이 타지에서 목포로 전입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 이유는 여수·순천·광양에서 일자리 확보를 위한 전입이 늘고 있다는 것이 목포시의 분석이다.

향후 2년간 입주를 앞둔 목포시 공동주택은 10개 단지에 총 3340세대에 달한 것으로 조사됐다.

앞으로 목포시는 인구시책과 관련 기획예산과 정책개발팀이 전담하기로 했다. 12개 부서에서 3개 분야 52개 사업을 추진한다.

분야별로 살펴보면 결혼․출산․육아․교육 분야는 6개 부서에서 26개 사업을 추진하고, 청년·일자리·지역경제 분야는 7개 부서에서 17개 사업을 추진한다. 고령층 생활지원을 위해서도 3개 부서에서 9개 사업을 진행한다.

목포시는 인구 활력을 위한 향후 대책으로 4대 전략을 마련했다.

미래 먹거리 산업인 '3+1전략 산업' 육성을 통해 양질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게 첫 번째 전략이다.

해상풍력 전진기지 조성으로 전남형 기업 40개 유치해 일자리 11만개를 창출하고, 친환경 선박 클러스터 구축을 통해 연간 4만9000명의 일자리를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또 출산과 보육 지원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이를 위해 시는 출산 지원금을 전국 지자체 평균액에 맞추고 전입축하 기념품 지급도 상향시키기로 했다. 전입대학생 생활지원금도 3개 대학에서 6개 대학으로 늘리기로 했다.

특히 인구문제와 관련 지역사회 공감대 형성에 공동 대응한다는 게 목포시의 세 번째 전략이다.

이를 위해 목포시 직원과 가족 주소 갖기 운동을 적극 추진하고, 타 지역에 주소가 있는 기업체, 유관기관, 시민단체, 동 자생단체 등의 전입을 유도키로 했다.

무엇보다 인구 관련 아이디어 제안제도를 활성화시키고 인구 TF를 구성 운영하고 조직개편 시 인구정책 전담팀을 신설한다는 복안이다.

노기창 목포시 기획예산과장은 "인구 증가 분야별 대책 마련을 위해 부시장 주재로 인구 TF 협업 회의를 수시로 개최해 인구가 더 이상 줄지 않도록 더 다양한 시책을 개발하고 특히 출산문제, 보육환경 부분에서 더 좋은 여건 조성을 위해 혼신의 힘을 쏟겠다"고 밝혔다.

kks121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