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세월호 기억공간' 서울시의회로 임시 이전…"광장 재구조화 이후 재존치"

  • 기사입력 : 2021년07월27일 11:52
  • 최종수정 : 2021년07월27일 11: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현민 기자 = 세월호 유가족들이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에 따라 '세월호 기억공간'을 서울시의회로 임시 이전하기로 했다. 유족들은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완공 이후 기억공간을 재존치할 것을 서울시에 요구했다.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협의회)는 27일 서울 광화문광장 세월호 기억공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사를 위한 철거는 당연히 해야 하고, 협조하겠다"면서 기억공간을 서울시의회로 임시 이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기억공간 구조물은 이날 해체 작업을 거쳐 경기 안산시 협의회 사무실로 옮겨진다. 기억공간 내 있던 꽃 누루미 작품을 비롯한 세월호 관련 전시물과 기록물들을 서울시의회 1층 전시관으로 이전된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서울시가 광화문 광장 재구조화 공사를 위해 '세월호 기억공간' 철거를 예고한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 세월호 기억공간 앞에서 4·16연대 관계자들이 세월호 기억관 철거 반대 농성을 벌이고 있다. 2021.07.26 mironj19@newspim.com

다만 협의회는 "철거에는 전제돼야 하는 부분이 있다"며 "기억공간은 분명히 공사가 끝난 후 재존치돼야 하고, 어떻게 잘 운영할지에 대한 협의체 구성은 반드시 있어야 당연한 철거에 협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종기 협의회 운영위원장은 "서울시가 그런 부분에 있어 난색을 표할 때마다 대안을 제시했지만 서울시는 어떤 고민도 하지 않고, 대안도 제시하지 않고 일방적인 철거 통보를 했다"며 "광화문 조성공사가 끝난 뒤 어떻게 다시 기억과 민주주의, 촛불의 역사를 오롯이 광장에 담아낼지 고민해 주시길 요청드린다"고 촉구했다.

협의회는 기억공간을 서울시의회로 이전하는 이유에 대해서도 밝혔다. 유경근 협의회 집행위원장은 "서울시의회가 정치 공방이나 입장 차이를 내세우는 게 아닌 광화문광장에 세월호 참사의 생명과 안전, 민주주의의 열망을 담기 위한 프로그램 공간 등 지속적인 시의회 차원에서 노력을 할 것이란 걸 확인했기 때문"이라며 "분명한 결과들을 보여주리라 확신한다"고 설명했다.

유 위원장은 "기억공간 건물을 철거하는 게 아닌 해체하는 것"이라며 "이후 다시 재설치해 사용할 수 있을지 계획을 세우지 못했으나 폭력적 철거가 아닌 정성껏 해체해 가족협의회로 가져가 또 다른 방안을 고민해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2019년 4월 개관한 기억공간은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공사가 개시될 때까지만 한시적으로 운영하기로 한 가설 건축물이다. 이에 서울시는 광화문 재구조화 공사 진도에 맞춰 지난 5일 기억공간을 자진 철거해줄 것을 유족 측에 통보했다.

하지만 유족 측은 새로운 광화문광장이 완성된 후 기억공간을 복원해야 한다고 반발하며 서울시와 대치해왔다. 지난 26일까지 철거를 두고 대립이 지속됐으나 서울시의회의 중재안으로 기억공간을 서울시의회 임시공간으로 옮기기로 결정하며 양측의 갈등은 일단락됐다. 

 

min7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