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네이버·웨이브·아프리카TV·LG U+…도쿄올림픽 중계 어디서 볼까

4사4색, 고유 장점 부각하며 경쟁력 강조
이벤트 등 상품 제공, 이용자는 어디로?

  • 기사입력 : 2021년07월23일 14:22
  • 최종수정 : 2021년07월23일 14: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정수 기자 = '2020 도쿄올림픽'이 23일 오후 8시 개막한다. 네이버와 웨이브(wavve), 아프리카TV, LG유플러스가 올림픽 중계 서비스를 실시한다. 각 사는 자신들만의 강점을 내세우며 이용자 유치에 나서고 있다. 이들은 기존에 예고한 서비스에 집중하고 이를 강화할 것으로 보인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 15일~17일 사이 올림픽 중계 결정을 발표했던 네이버와 웨이브, 아프리카TV는 각각 네이버 스포츠와 올림픽 특별관, BJ(1인 미디어 진행자) 편파 생중계를 선보이며 경쟁에 나섰다.

[사진 =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네이버, 웨이브, 아프리카TV, LG유플러스. 사진은 각 사 제공.]

◆ 올림픽 페이지 신설…영상 시청부터 이벤트까지

네이버는 네이버스포츠에 대한민국 국가대표팀 232명 전원을 소개하는 영상 페이지를 마련했다. 국내 타플랫폼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서비스다. 이용자들은 경기 진행 여부와 관계없이 선수들의 페이지에 접속해 '좋아요'를 뜻하는 하트 이모티콘이과 응원 메시지를 보낼 수 있다. PC와 모바일에서 모두 가능하다.

음성 검색 응원 서비스도 네이버만의 강점이다. 네이버 앱 음성검색에서 선수 이름과 함께 "파이팅" 등을 외치면 해당 선수의 페이지로 자동 연결된다. 

각 종목별 섹션에서 기사를 추가한 점도 네이버에서 볼 수 있는 특징이다. 도쿄올림픽 현황에 대한 기사부터 전날 경기 결과와 앞으로 치러질 경기를 분석한 기사들이 있다. 올림픽 소식 랭킹에서는 가장 주목 받는 경기와 출전 선수들을 확인할 수 있다.

웨이브는 동영상 콘텐츠에 방점을 찍었다. 웨이브는 올림픽 특별관을 신설해 과거 방영된 스포츠 관련 드라마와 영화 등을 제공한다. 국가대표가 출연한 예능과 다큐멘터리도 포함시켰다. 이 외에도 2014년 소치 동계 올림픽부터 역대 올림픽 모음 콘텐츠를 제공한다. PC와 모바일에서 모두 접할 수 있다.

웨이브 관계자는 "전체 회원수 1000만명을 보유한 국내 대표 OTT로 이용자들에게 편리한 올림픽 시청을 제공하는 데 의미를 두고 있다"며 "예능이나 드라마, 영화 등을 다수 보유하고 있는 만큼 관련 콘텐츠를 계속해서 제공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아프리카TV는 'BJ 편파중계 서비스'에 초점을 맞췄다. 네이버나 웨이브가 경기 자체를 송출하는 일방향성 플랫폼이라면 아프리카TV는 BJ라는 매개체로 시청자들과 쌍방향 소통이 가능하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중계는 스포츠 대표 BJ로 활약 중인 스포츠 전문가, 현직 해설 위원부터 다양한 분야의 BJ들까지 제약 없이 올림픽 생중계와 리뷰를 진행하고 있다. 아프리카TV는 공중파 3사(KBS, MBC, SBS)의 생중계를 시청할 수 있는 '2020 도쿄올림픽 공식방송 LIVE'도 제공한다.

아프리카TV 관계자는 "도쿄올림픽 정보를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는 PC·모바일 특집 페이지를 구축했다"며 "경기장을 찾지 못하는 스포츠 팬들을 위한 온라인 응원 공식 방송도 마련한다"고 전했다.

22일 일본 도쿄 하루미 지역 올림픽선수촌 한국 선수단 숙소에 '범 내려온다' 현수막이 걸려 있다. [도쿄 로이터=뉴스핌] 2021.07.22. parksj@newspim.com

◆LG U+ 참여로 '4파전'…누가 많이 끌어모을까

경기 하이라이트는 3사에서 모두 확인할 수 있다. 경기 일정과 결과, 메달 순위와 라이브톡은 네이버와 아프리카TV에서 볼 수 있다. 

이벤트를 통한 상품 증정은 네이버와 아프리카TV에서 이뤄진다. 양사는 참여형 이벤트로 이용자들의 발길을 붙잡을 계획이다.

네이버는 '올림픽 OX 퀴즈'에서 네이버페이 포인트를 최대 100만원 지급한다. 또한 '팀코리아 응원점수'를 통해 대회 폐막까지 종합 포인트가 가장 높은 1위에게 네이버페이 포인트 300만원을 지급한다. 점수는 경기 예측과 응원 챌린지를 통해 획득할 수 있으며 실시간으로 자신의 순위를 확인할 수 있다.

아프리카TV는 공지사항을 통해 종목마다 승부 예측 이벤트를 알리고 있다. 이를 맞춘 이용자에게는 문화상품권, 셀카봉 등 소정의 상품이 제공된다.

중계 3사는 이제 막 중계 서비스를 시작한 만큼 당장 새로운 업데이트나 신규 서비스를 편성할 계획은 아직까지 없는 것으로 파악된다. 다만 그 가능성에 대해서는 부인하지 않았다.

지난 20일 LG유플러스가 마지막으로 올림픽 중계 참여를 결정하면서 이용자 확보를 위한 4파전은 치열해질 전망이다. LG유플러스는 'U+ 모바일tv'를 통해 지상파 4개 채널(KBS1, KBS2, MBC, SBS)과 계열 PP 채널 3곳(KBS N Sports, MBC Sports+, SBS Sports)을 모아 중계 서비스를 실시한다.

LG유플러스는 접근성 면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하고 있다. 통신사 관계 없이 누구나 U+ 모바일tv을 통해 실시간 중계 영상과 하이라이트 영상을 시청할 수 있어서다. 이 외에도 LG유플러스는 '언택트 안전 응원 이벤트' '하이라이트 시청 이벤트'에서 추첨을 통해 순금 1돈 등을 증정한다.

freshwater@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