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증권·금융 > 증권

[IPO] 카뱅, 수요예측 '사상 최대' 2585조 몰렸다...공모가 3만9000원 확정

수요예측 경쟁률 1733대 1…코스피 기준 역대 2위
일반청약 26~27일 진행 후 8월 6일 상장 예정

  • 기사입력 : 2021년07월22일 17:27
  • 최종수정 : 2021년07월22일 17: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준희 기자 = 카카오뱅크는 지난 21일까지 진행한 국내외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 결과 공모가를 3만9000원으로 확정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공모가 희망 범위(3만3000~3만9000원)의 최상단이다. 

카카오뱅크 윤호영 대표이사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IPO 프레스톡에서 상장 계획을 밝히고 있다. [사진=카카오뱅크]

카카오뱅크는 상장을 앞두고 총 6545만주의 신주를 발행하고, 이 중 55%인 3599만7500주를 기관투자자에게 배정했다. 국내외를 통틀어 총 1667곳(국내 1287곳, 해외 380곳)에서 신청했고, 수량은 623억7743만6000주에 달했다.

이에 따른 단순 경쟁률은 1733대 1로, 유가증권시장(KOSPI) 기준 역대 두 번째 높은 수치다. 특히 해외 투자자들은 기업공개(IPO) 전부터 투자 의사를 피력해 왔으며, 기업설명회 과정에서도 적극적인 투자 의지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전체 주문 규모는 2585조 원으로 기존 역대 최고액인 SK아이이테크놀로지(SKIET)의 2417조 원 기록을 경신했다. 모든 참여 기관이 공모가 희망 범위 상단인 3만9000원 이상의 가격을 제시했다.

최단 15일에서 최장 6개월의 의무 보유 확약에 참여한 기관의 신청 수량은 총 신청 수량 대비 45%로 집계됐다. 회사 측에 따르면 수요예측에 참여한 기관투자자들은 카카오뱅크의 성장성을 높게 평가, 우량 투자자 중심으로 적극적인 의무 보유 확약을 제시했다.

카카오뱅크는 모바일 완결성을 기반으로 새로운 경험과 차별화된 상품 및 서비스를 선보이며 올해 1분기 기준 1615만 명이 사용하는 모바일 은행이 됐다. 금융 모바일 앱 부문에서 월간순방문자수(MAU) 1335만 명(닐슨 미디어 디지털 데이터 기준)으로 1위다. 앞으로 혁신적인 기술, 강력한 플랫폼 파워, 카카오 에코시스템을 적극 활용해 금융 전반을 혁신할 계획을 갖고 있다.

윤호영 카카오뱅크 대표는 "카카오뱅크의 성장성과 차별화 전략에 공감해 준 기관투자자들에게 깊은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며 "더 많은 예비 주주들을 만날 수 있는 일반 공모청약에도 관심과 성원이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카카오뱅크는 오는 26~27일 이틀간 일반 투자자를 대상으로 공모주 청약을 접수한다. 전체 물량의 25%인 1636만2500주를 배정한 가운데 절반은 균등 배정, 나머지 절반은 비례 배정 방식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대표 주관사인 KB증권과 인수회사인 한국투자증권, 하나금융투자, 현대차증권에서 청약할 수 있다. 카카오뱅크 청약은 두 곳 이상의 청약처 또는 복수 계좌를 사용하는 중복 청약 및 이중 청약이 불가하다.

카카오뱅크는 일반 청약을 거쳐 오는 8월 6일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한다.

zuni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