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윤호영 카뱅 대표 "1등 리테일뱅크 목표…글로벌 시장 진출 모색"

윤 대표 "상장은 결혼과 같은 중요한 모멘텀"
1615만명 고객, 지속적인 유입 방법 6가지 제시
10% 중신용대출…현재 24% 확대도 무리 없어
지분투자·스몰 핀테크 기업 조인트벤처 추진

  • 기사입력 : 2021년07월20일 12:06
  • 최종수정 : 2021년07월21일 08: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정윤 기자= 윤호영 카카오뱅크 대표이사는 20일 "카카오뱅크(카뱅) 오픈 때부터 가지고 있던 변하지 않은 생각은 '리테일뱅크(소매은행) 넘버1'이다"며 "많은 고객이 더 자주 많이 쓰게 하는 것이 저희의 정의"라고 밝혔다.

윤 대표는 이날 오전에 진행된 'IPO PRESS TALK'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통해 "뱅킹 비즈니스 뿐만 아니라 '플랫폼 비즈니스'도 병행돼야 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며 "첫번째는 증권, 카드 등 23개의 사업자를 100개까지 늘리고 두 번째는 은행 라이센스의 힘을 통해 금융의 영역을 확장시키고, 마지막으로 기존 금융회사가 잘 하지 않은 뱅킹 커머스를 실행할 것"이라며 플랫폼 사업 방향성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기업공개(IPO)를 추진하는 카카오뱅크는 신주 6545만주를 발행한다. 1주당 희망 공모가는 3만3000원부터 3만9000원 사이로, 최대 약 2조5526억원의 자금을 확보한다. 공모가 확정은 22일이며 청약일은 26일과 27일이다. 국내 일반 청약자들은 KB 증권, 한국투자증권, 하나금융투자, 현대차증권을 통해 청약할 수 있다. 상장 예정일은 다음달 6일이다.

윤 대표는 상장 소감에 대해 "상장은 기업의 입장에서 보면 결혼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평생의 딱 한번이자 중요한 모멘텀"이라고 말했다. 이어 "처음에 라이센스를 따기 시작할 때부터 오픈 후 함께 했던 카뱅인들을 생각하면 감개무량하다"며 "아빠가 된 마음으로 좋은 아들딸이 자본시장과 결혼하는 느낌이다. 일부의 주주들하고 사업을 만들어간 것에서 이제는 퍼블릭(대중적)하게 국민들이 관심과 사랑을 준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카카오뱅크 윤호영 대표이사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IPO 프레스톡에서 상장 계획을 밝히고 있다. (사진=카카오뱅크)

현재 1615만명의 고객에 그치지 않고 지속적인 고객 수 유입에 자신감을 드러냈다. 방안으로는 ▲인게이지먼트 ▲다양한 여신상품 ▲26주 적금 등 카뱅만의 수신상품 ▲개인사업자, 외국인 등 기존의 없었던 고객군 ▲펀드, 방카슈랑스, 연금 판매 등 플랫폼 사업 확장 ▲카카오톡 외의 새로운 서비스 개장 등 6가지를 제시했다.

중신용대출 확대로 자기자본이익률(ROE) 등 경영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윤 대표는 "중신용대출을 현재 20~24%까지 확대하는 것은 큰 무리가 없다고 생각한다"며 "확대하는 과정에서 또 다른 경험과 새로운 신용평가모델(CSS)이 구축되기 때문이다"고 강조했다. 카뱅은 지난해 말 10.2% 수준인 중·저신용자 대출 비중을 20.8%(21년)→25%(22년)→30%(23년)로 높이겠다고 금융위원회에 보고한 바 있다.

100% 비대면 주택담보대출이 구현 가능하냐는 질문에 그는 "올해 말이나 내년 초에는 비대면 주담대를 출시할 계획"이라며 "전월세 담보대출도 100% 모바일로 구현한 경험이 있어, 경험과 역량이 충분해 어렵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금리, 한도도 다 조회할 수 있고 전세대출의 장점을 그대로 담겠다"고 덧붙였다.

글로벌 시장 진출과 해외기업 인수합병(M&A)에 대한 의지도 드러냈다. 윤 대표는 "과거에는 아시아의 몇 개 기업이 저희에게 조인트벤처 식으로 모바일뱅크 설립하는 것을 제한받은 적 있지만, 그때는 자본의 한계와 국내 시장에 몰두하기 위해 못했다"며 "하지만 지금은 적극적으로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외부의 공통된 니즈가 카뱅의 기술력, 성공경험이었다"면서 "선별적으로 좋은 기회가 온다고 하면 아시아 등 적극적으로 할 기회가 있다. 단순히 기업을 사들여 합병하는 형태가 아닌 지분투자와 스몰 핀테크 기업들에 대한 조인트벤처도 생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최근 업계에서는 카뱅 상장 이후 인재유출이 일어날 것이란 우려의 시각이 있다. 이에 대한 대비책과 함께 상장 후 기업문화와 인재영입, 시스템 혁신을 어떻게 이끌어 나갈 것이냐는 질문에 "직원들은 카뱅과 내가 함께 성장하고 있다는 것과 기업에 대한 프라이드(자부심)가 가장 큰 기대감이다"며 "코로나 시국에 앞장서서 재택근무 등에 신경써왔던 것처럼 같이 일하는 환경을 신경 써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같이 일하는 방식에 대해서도 '일하고 싶은 회사'로 만드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기업문화가 좀 더 좋아져야한다"고 덧붙였다.

jyoo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