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정치 > 국회·정당

野, 청해부대 집단감염에 십자포화..."궁색한 변명, K방역 신기루 민낯 드러나"

김태호 "기본적 안전도 못 지켜"
최재형 "방역은 홍보로 달성 안돼"
윤상현 "합참의 명백한 작전 실패"

  • 기사입력 : 2021년07월19일 17:30
  • 최종수정 : 2021년07월19일 17: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율 기자 = 범야권 인사들이 19일 아프리카 해역에 파병 중인 청해부대 34진 문무대왕함(4400t급) 장병들의 코로나19 집단 감염 사태에 대해 일제히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대선 출마를 선언한 김태호 국민의힘 의원은 19일 페이스북을 통해 "청해부대 승조원 301명 중 247명, 전체 82%가 코로나에 감염되었다니...어떻게 이런 일이 있을 수 있냐"고 반문한 뒤, "겉만 요란한 K방역의 부끄러운 민낯이 그대로 드러난 사건"이라고 비판했다.

국방부는 지난 18일 오후 다목적 공중급유수송기 'KC-330' 2대와 특수임무단 200여명을 청해부대 임무지 현지로 급파했다. 이들은 청해부대 34진 전원의 안전 후송 및 문무대왕함의 국내 이송 임무를 맡는다. 김해공항에서 대기 중인 수송기의 모습. [사진=국방부]

김 의원은 "방역 사각지대를 꼼꼼하게 챙겨야 할 정부가 K방역 홍보에만 정신이 팔려있었던 게 아닌지 돌아봐야 한다"며 "국민의 삶을 지켜주겠다던 정부는 코로나로부터 국민의 기본적인 안전도 지켜주지 못했다"고 질타했다.

그는 "더구나 국민의 생명과 재산, 국익(國益)을 지키기 위해 위험을 무릎 쓰고 파병된 장병들도 지켜주지 못했다"며 "백신 접종 없이 파병된데다 첫 감염자가 발생한 후에도 안이한 대응으로 화를 키웠다. 어처구니없는 일이지만 우선은 청해부대원들의 안전이 최우선"이라고 말했다.

이어 "부대원 전원이 내일 안전하게 귀환하고 후송하는 동안 상황이 악화되지 않게 최선의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귀환 즉시 전원이 무사히 회복되도록 치료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지난 15일 국민의힘에 입당한 최재형 전 감사원장도 이날 "망망대해 배 위에서 힘들어 할 장병들을 생각하면 가슴이 너무 아프다"며 "문 정부는 '(파병부대를 위한) 백신 반출이 유통상의 문제로 어려웠다'고 하는데, 궁색한 변명으로 들린다"고 비판했다.

최 전 원장은 "교정시설, 훈련소의 집단감염 등 정부실책이 반복되고 있다"며 "방역선진국은 구호나 홍보로 달성되지 않는다는 점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지적했다.

유승민 대선 예비후보도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폐쇄된 군함에서의 근무환경을 생각했다면 누구보다 먼저 백신을 접종했어야 할 장병들"이라며 "군 장병에 대해서는 우선적으로 접종한다고 정부가 수차 말했는데, 거짓임이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유 예비후보는 "이 문제는 국회가 나서서 진실을 규명하고 국방부와 군에 책임을 물어야만 한다"며 "국군통수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은 K방역을 자화자찬할 것이 아니라 국민과 군인들에게 사과하고 확실한 재발방지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는 "4차 대유행, 청해부대의 집단감염 등은 모두 백신을 일찍 확보하지 못한 결과"라며 "정부는 11월 집단면역을 달성할 거라고 큰소리를 칠 일이 아니라, 제발 백신확보에 총력을 기울여서 눈에 보이는 성과를 내놓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리고 아무리 급해도 전투작전요원 300여명을 후송하는 특수작전명을 공개하는 나라가 세상에 어디 있냐"고 반문한 뒤, "국방부가 홍보하려고 작전보안까지 스스로 노출시키는 어이없는 실수를 한다. 정신 차리기 바란다"고 꼬집었다.

윤상현 무소속 의원도 페이스북에서 "독립된 작전을 수행하는 파병 함정에 백신마저 공급하지 않았으니 합동참모본부의 명백한 작전 실패"라며 "의심 증상이 나타난 이후 초기 대응에서도 완전히 실패했으니 군 수뇌부의 안이한 상황 인식이 이 작전 실패의 원인이다. 엄중한 문책이 불가피하다"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이어 "'코로나 정치'에 빠진 청와대와 '청와대 눈치 보기'에 빠져 있는 군 지휘부가 만들어낸 참담한 결과"라며 "국내 코로나19 감염 사망자가 벌써 2058명인데, 백신 2차까지 접종률은 12.8%에 불과하다. 문 정부의 코로나 방역은 '홍보는 오아시스'로 하지만 '실제는 신기루'"라고 비판했다.

jool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