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대통령 피살된 아이티, 계엄령 선포·범인 색출 나서.."극도의 혼란 소용돌이"

  • 기사입력 : 2021년07월08일 06:04
  • 최종수정 : 2021년07월08일 06: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아이티의 조브넬 모이즈 대통령(53)이 7일(현지시간) 자택에 침입한 괴한들에 의해 총기로 살해됐다. 정치·사회 불안 속에 허덕여온 카리브해의 빈국 아이티는 이번 사건으로 더욱 극심한 혼란에 휘말리게될 전망이다.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이날 새벽 수도 포르토프랭스의 모이즈 대통령 사저에 총기로 무장한 괴한들이 침입, 모이즈 대통령을 살해하고 도주했다. 

모이즈 대통령 부인 마르틴 모이즈 여사도 총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중이지만 중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클로드 조제프 아이티 임시총리는 정체불명의 무장 괴한들에 의한 모이즈 대통령 피살 및 유고 사실을 발표하면서 "이는 비인간적이고 야만적인 사건"이라고 규탄했다. 

조제프 총리는 임시 각료 회의를 마친 뒤 TV 방송을 통해 향후 2주간 전국 비상 계엄을 선포한다고 발표했다. 그는 경찰과 군이 치안을 장악하고 있다면서 아이티 국민들도 이번 사건으로 충격을 받았지만 "동요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조제프 총리는 이번 대통령 암살은 "고도로 훈련되고 중무장한 이들에 의한 매우 조직적인 공격"이었다면서 "킬러들을 검거하기 위한 추격 작전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괴한에 피살된 아이티의 조브넬 모이즈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아이티 정부 당국은 모이즈 대통령을 살해하고 도주한 일당들이 영어와 스페인어를 사용했으며 외국인도 포함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아이티의 공용어는 다른 중남미 국가와 달리 프랑스어와 아이티 크레올어다.

실제로 범행 당시 현장 폐쇄회로(CCTV) 영상에는 범인들 중 일부가 자신들이 미국의 마약단속국(DEA) 요원이라면서 작전을 수행중이라고 언급하는 장면도 포착됐다.  이로인해 현지에선 모이즈 대통령 암살에 DEA 또는 미국의 배후설도 제기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정부는 "DEA는 이번 사건과 아무 연관이 없다"며 즉각 부인하고 나섰다. 

한편 모이즈 대통령은 지난 2016년 대선에서 당선돼 이듬해 2월에 취임, 국정을 이끌었다. 

아이티는 이전부터 극심한 사회 혼란과 부정부패, 정쟁의 악순환을 겪어왔고, 모이즈 대통령 정부도 예외가 아니었다. 야권은 모이즈 대통령 정부의 부정부패, 경제 실패, 치안 부재 등을 문제삼으며 반대 목소리를 높였다.  

모이즈 대통령은 이에맞서 총선을 연기한 채 지난해 1월 의회를 해산, 국내는 물론 국제 사회의 거센 비판을 자초했다. 야권은 이후 본격적으로 모이즈 대통령의 하야와 퇴진 운동을 벌여왔다.

이후 치안도 극도로 불안해져 아이티 전역에선 갱단 등 범죄 단체가 활개를 쳤고, 이들은 약탈과 납치를 일삼으며 아이티 국민들을 불안에 떨게했다. 

인구 1천1000만명의 최빈국 아이티는 극심한 사회 혼란 속에 지난 2010년 아이티 대지진, 2016년 허리케인 매슈 피해 등 자연재해을 겪기도 했다. 

외신들은 이런 상황에서 대통령 암살 사건까지 벌어지면서 아이티는 더욱 극심한 혼란의 소용돌이 속으로 빠져들 것으로 전망했다.  

아이티의 조브넬 모이즈 대통령 피살 사건이 발생한 수도 포르토프랭스의 대통령 사저 주변에 폴리스 라인이 설치된 가운데 취재진들이 몰려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