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방·안보

美 군사전문가 "한국 SLBM, 北 위협에 균형점 될 것"

베넷 "北 우려할 만한 군사적 지렛대를 한국이 보유하는 셈"
벡톨 "한국 기술력 고려할 때 北 SLBM보다 견고한 전략자산 될 것"

  • 기사입력 : 2021년07월07일 09:47
  • 최종수정 : 2021년07월07일 09: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우리 군이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수중사출시험을 성공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미국의 일부 군사 전문가들은 "한국의 공식적인 SLBM 보유가 북한의 핵과 탄도미사일 위협에 대한 균형점이 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브루스 베넷 미국 랜드연구소 선임연구원은 7일 자유아시아방송(RFA)과의 인터뷰에서 "향후 한국 해군에 SLBM이 실전 배치된다면 북한이 우려할 만한 군사적 지렛대를 한국 측이 보유하게 되는 셈"이라고 평가했다.

3000톤급 잠수함인 도산안창호함 진수식 [제공=대우조선해양]

베넷 연구원은 "SLBM 개발에 대한 한국의 기술력은 정확도 등 여러 방면에서 북한의 역량을 훨씬 앞설 것"이라고 전망했다.

미 중앙정보국(CIA) 출신의 수 김 랜드연구소 정책분석관 역시 "북한 측에 달가운 소식은 아닐 것"이라며 "아마도 군사적으로나 심리적으로 북한의 탄도미사일 야망에 대한 효과적인 균형점 역할을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수 김 분석관은 "한국이 자체적으로, 또는 미국과 협력을 통해 대북 억지력과 기타 방어 능력을 계속 개발해 나간다면 갈수록 늘어나는 북한의 핵과 탄도미사일 역량에 대한 한국의 입지를 강화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브루스 벡톨 미국 엔젤로주립대 교수도 "한국의 높은 기술력을 고려할 때 북한의 SLBM보다 견고한 전략 자산이 될 것임은 분명하다"고 말했다.

다만 벡톨 교수는 "한국이 현 시점에 SLBM 개발을 공식화 하는 데 대한 구체적인 배경에 의문이 드는 부분도 있다"며 "북한의 잠수함의 경우 한반도 주변 군사 활동 및 미국 본토 겨냥 등 공격 목적이 뚜렷하지만, 개발에 상당한 국방 지출과 기술력이 요구되는 SLBM 개발을 한국이 굳이 현 시점에 공식화하려는 의도를 파악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그는 "만약 한국 정부가 '킬 체인', 즉 북한의 미사일 위협에 대비하여 미사일 발사 전에 이를 탐지해 파괴하기 위한 미사일 방어체제의 일환으로 SLBM 개발을 추진하는 것이라면 현명한 선택으로 보긴 어렵다"고 쓴소리를 했다.

벡톨 교수는 "지금 한국이 해야 할 일은 보다 정교한 탄도미사일 체제를 개발하고 미국이 주도하는 미사일방어체계에 참여해 나가는 것이라고 본다"고 주장했다.

앞서 군 소식통 등에 따르면 이르면 이달 중 SLBM 수직발사대를 갖춘 도산안창호함이 조만간 해군에 인도될 것으로 보인다. 도산안창호함은 '장보고 Ⅲ' 사업의 일환으로, 우리나라 최초로 건조된 3000톤급 차기 잠수함이다.

도산안창호함은 주요 장비 성능 및 항해 시험 평가 등을 다 마치고 어뢰 기만기 발사대와 SLBM 발사대 등의 평가만 남은 상태로 전해졌다.

SLBM 발사 시험은 통상 ▲지상사출시험 ▲수중사출시험 ▲잠수함 수중 발사 등 3단계로 나눠 이뤄진다. 우리 군은 이 중 2단계인 수중사출시험을 최근 성공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군 당국은 이에 대해 공식적인 확인을 해 주지 않고 있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