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야구

프로야구 수도권 관중 입장 확대 유예... KBO "현행 30% 유지"

  • 기사입력 : 2021년06월30일 18:36
  • 최종수정 : 2021년07월09일 18: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에 따라 KBO(한국야구위윈회)가 수도권 관중 입장 비율을 현행 대로 30%로 유지하기로 30일 결정했다.

[사진= 뉴스핌 DB]

KBO는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 3개 시도가 7월1일부터 예정됐던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을 1주일 유예한다고 발표함에 따라 수도권 관중 입장 비율이 50%까지 확대에서 현행 30%로 유지된다"고 발표했다.

당초 KBO는 1일 부터 비수도권은 전체 관중수의 70%, 수도권은 전체 관중수의 50%(고척돔은 40%) 입장을 허용하기로 했다. 하지만 중앙재난대책본부가 서울시와 경기도, 인천시의 7월1일부터 예정된 새 거리두기를 1주일 늦춘 것에 발맞춰 현 수준을 유지키로 했다.

중대본은 수도권 거리두기 재편을 1주간 유예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수도권은 사적모임 4인까지 허용, 유흥시설 집합금지, 노래연습장, 식당‧카페 밤 10시까지 운영 제한 등 현재 조치가 유지된다.

고척 스카이돔의 경우에도 현행 20% 프로야구 관중 입장 비율이 유지된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