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SKT, 24년만 멤버십 서비스 개편..."T멤버십, 마케팅 플랫폼으로"

폐쇄형 멤버십서 오픈형 마케팅 플랫폼으로 변화

  • 기사입력 : 2021년06월30일 18:03
  • 최종수정 : 2021년06월30일 18: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SK텔레콤이 이동통신사 최초로 선보였던 멤버십 프로그램을 24년만에 전면 개편한다. 기업분할 이후 존속회사의 신성장동력으로 내세운 '구독서비스'를 강화하기 위한 초석이다.

SK텔레콤은 제휴사 할인 중심으로 운영된 기존의 'T 멤버십'을 고객의 소비 트렌드 변화에 맞춰 새로운 혜택 프로그램으로 재탄생 시킨 '마케팅 플랫폼 서비스'를 오는 8월 중 선보일 계획이라고 30일 밝혔다.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SK텔레콤은 제휴사 할인 중심으로 운영된 기존의 'T 멤버십'을 고객의 소비 트렌드 변화에 맞춰 새로운 혜택 프로그램으로 재탄생 시킨 '마케팅 플랫폼 서비스'를 8월 중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SKT 홍보 모델이 멤버십 제휴사에서 멤버십 서비스를 이용하는 모습 [사진=SKT] 2021.06.30 nanana@newspim.com

지난 1997년 이통사 최초의 멤버십 프로그램인 '011 리더스클럽'이란 이름으로 탄생했던 'T 멤버십'은 이번 개편으로 제휴사별 단순 할인 혜택에서 벗어나 포인트 프로그램, 리워드·이벤트 참여형 프로그램, 할인티켓 및 입장권 제공 등 혜택이 다양해진다. 제휴사에는 포인트 적립·사용 과정에서의 재방문율 제고 및 제휴사의 구독상품 개발을 통한 새로운 사업모델(BM)을 제공한다.

새로운 멤버십 포인트 제도의 핵심은 '적립'이다. 기존의 적립 포인트들이 0.1~5% 수준으로 낮고 해당 업체에서만 적립된 포인트를 사용할 수 있었지만, 개편되는 멤버십 포인트 제도는 적립률이 이용 금액의 5~30% 수준이다. 베이커리, 레스토랑, 카페, 편의점 등 다양한 업종의 약 90여개의 제휴사에서 자유롭게 포인트를 적립하고 원하는 곳에 제한없이 몰아서 사용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개편된 멤버십 오픈 시, 고객들이 포인트를 바로 사용할 수 있도록 7월 한 달 T멤버십 이용자를 대상으로 '포인트 미리 적립 이벤트'를 진행한다. 모든 참여 고객들에게 기본 1000포인트를 제공하고, 추첨을 통해 최대 5만포인트까지 지급한다.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SK텔레콤이 개편하는 T멤버십 [자료=SKT] 2021.06.30 nanana@newspim.com

새로운 마케팅 플랫폼 서비스는 제휴사에서의 결제 금액 일정 비율 적립 외, 앱에서 참여할 수 있는 룰렛, 출석체크 등 다양한 미션 참여를 통해서도 포인트 적립이 가능하다. 앱 내에서 광고를 시청하면 보상 포인트를 얻는 방식으로도 포인트를 적립할 수 있다.

기존 'T Day' 및 'VIP Pick' 등 인기 혜택 프로그램은 여전히 유지되며 '더블 적립', '50% 적립', '1+1 쿠폰' 등의 혜택도 제공된다. VIP 대상 연 12회 무료 관람, 전 고객 대상 1매당 최대 3500원 할인을 제공하던 영화 혜택도 기존과 동일하게 유지된다.

변경 이후에도 기존 T멤버십과 동일하게 가입기간과 가입자당평균매출(ARPU)로 고객들에게 VIP, Gold, Silver의 등급이 부여되며, 고객들은 각 등급별 지정된 혜택을 받게 된다.

윤재웅 SKT 구독마케팅담당은 "이번 T멤버십 프로그램 개편은 5G 시대를 맞아 고객에게 더욱 차별화된 혜택과 다양한 즐거움을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며 "색다른 고객경험으로 고객분들께 만족감을 드리고 제휴사들에게 다양한 사업기회를 제공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