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뉴욕증시] 빨라진 연준 긴축 시계에 일제히 하락…다우 0.77%↓

  • 기사입력 : 2021년06월17일 05:10
  • 최종수정 : 2021년06월17일 05: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미국 뉴욕 증시에서 주요 지수가 16일(현지시간) 하락했다. 연방준비제도(Fed)가 공개한 점도표가 2023년 2번의 금리 인상을 시사하면서 금리가 급등했고 주식시장 분위기도 다소 위축됐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56.66포인트(0.77%) 내린 3만4033.67에 마쳤고 대형주 위주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22.89포인트(0.54%) 하락한 4223.70을 기록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지수는 33.17포인트(0.24%) 밀린 1만4039.68로 집계됐다.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는 정례회의를 마치고 기준금리를 제로(0) 수준으로 유지하고 자산매입 규모도 현행대로 동결했다.

다만 연준은 점도표에서 오는 2023년 두 차례의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반영했으며 물가 전망치도 상당 폭 상향 조정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사진=블룸버그] 2021.06.16 mj72284@newspim.com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을 기자회견에서 금리 인상은 아직 먼일이라고 강조하면서도 이번 회의에서 테이퍼링에 대한 논의가 언급됐다고 인정했다.

시장은 이날 연준이 매파적이었다고 평가했다. 노스웨스턴 뮤추얼 웰스 매니지먼트의 브렌트 슈트 수석 투자 전략가는 블룸버그통신에 "2023년으로 옮겨간 위원의 수가 다소 놀랍다"고 판단했다.

다만 LPL파이낸셜의 라이언 데트릭 수석 시장 전략가는 "연준이 평지풍파를 일으키진 않았다"면서 "인플레이션 전망치와 국내총생산(GDP) 예상치를 올렸고 2023년 첫 금리 인상도 반영했지만, 모두가 그것을 예상했으며 놀라운 것은 없다"고 강조했다.

이날 공개된 경제 지표는 경기 확장 및 물가 상승을 가리켰다. 미 상무부가 발표한 5월 주택 착공은 전월 대비 3.6% 증가해 월가 기대를 밑돌았다. 5월 수입물가지수는 전월 대비 1.1%, 전년 대비 11.3% 상승했다. 전년비 상승 속도는 지난 2011년 이후 가장 빨랐다.

전날 회계기준 4분기 실적을 공개한 오라클의 주가는 5.60% 하락했다. 오라클은 해당 분기 순이익이 40억3000만 달러, 주당 1.37달러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밀키트 업체 블루에이프런의 주가는 470만 주의 증자 발표 이후 22.42% 급락했다.

'월가의 공포지수'로 불리는 시카고옵션거래소(CBOE) 변동성지수(VIX)는 5.52% 상승한 17.96을 기록했다. 

mj722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