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박병석, 이준석에 "한국 정당사 역대급 사건"...李 "대선배 존경" 화답

이준석, 박병석 예방..."공직자 부동산 재산 등록 영속화 논의"
"여야 협치 강조...야당도 협조하겠다"

  • 기사입력 : 2021년06월14일 17:36
  • 최종수정 : 2021년06월14일 17: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율 기자 = 박병석 국회의장은 14일 이준석 국민의힘 신임 대표에게 "(이 대표의 당선이) 한국 정당사에 한 획을 긋는 역대급 사건"이라고 말했다.

박 의장은 이날 오후 국회의장실에서 이 대표의 예방을 받고 "국민의 기대가 상당히 높은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박병석 국회의장(오른쪽)이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을 예방한 국민의힘 이준석 신임 당 대표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06.14 kilroy023@newspim.com

박 의장은 "우리 이 대표의 취임이 정치 문화를 비롯한 한국 정치의 큰 틀, 패러다임을 바꾸는 촉매제가 되길 희망한다"며 "마침 원내 1·2·3당의 지도부가 바뀌었고 이제 대선이 시작되면 여야가 치열할텐데 국민을 중심으로 하는 협치와 소통의 장이 됐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의 개인 기량이 국민에 의한 정치의 시간이 되길 희망한다"며 "거듭 축하한다"고 전했다.

이에 이 대표는 "감사하다"며 "저는 당연히 의장님을 대선배로서 존경해왔고 무엇보다도 앞으로 많이 지도해주시길 감히 부탁드린다"고 화답했다.

이어 "여야 협치를 강조하셨다"며 "특히 국가적 위기 상황인 만큼 야당도 협조하겠다. 의장께서 큰 어른으로서 여야 신임 지도부를 잘 이끌어주시면 국민이 정치에 희망을 가질 수 있다고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신임 당 대표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에서 박병석 국회의장을 예방해 환담하고 있다. 2021.06.14 kilroy023@newspim.com

이 대표는 그러면서 "최근 국회의원들의 부동산 문제에 국민 관심이 굉장히 많아진 상황"이라며 "각 당이 경쟁적으로 국민 신뢰를 얻기 위한 안을 갖고 경쟁하는 단계인데, 최종적으로는 이것이 영속화될 수 있는 방안을 국회가 마련해야 되는 것이 아닌가"라고 말했다.

이어 "국회 공직자 재산등록제도 등을 일괄해서 앞으로 영속하고 상속화할 수 있는 방안을 야당이 고민하고 안을 내면 의장님도 그에 대해 의견을 달라"고 제안했다.

이에 박 의장은 "알겠다"며 "함께 노력해서 국민이 걱정하지 않는 안을 마련해보자"고 화답했다.

이 대표는 비공개 예방에서는 국회의원 재산 등록의 영속화를 위한 상설기구 신설 문제를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예방 직후 기자들과 만나 "부동산 관련 공직자의 재산 등록 및 국민권익위원회의 조사 검토 등의 과정에서 국민의 분노와 기대가 크다"며 "이를 제도적으로 영속화하는 방법에 대해 의장님도 관심을 가져달라 말씀드리고 국회 내 상설기구에서 다뤘으면 좋겠다고 말씀드렸다"고 전했다.

이어 "박 의장도 이 문제에 대해 여러 생각을 한 걸로 보여서 나중에 상의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박 의장이 좋은 덕담을 많이 해줬고, 제 당선이 한국 정치에 대한 의미를 높게 평가해 감사의 말씀을 전했다"고 밝혔다. 

jool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