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산업 > 자동차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업사이클링' 티셔츠 입고 '고고챌린지' 동참

3일 현대차그룹 페이스북에 업로드

  • 기사입력 : 2021년05월03일 14:33
  • 최종수정 : 2021년05월03일 14: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불필요한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기 위한 생활 속 플라스틱사용 줄이기 실천운동 '고고챌린지'에 동참했다.

정 회장은 3일 현대차그룹 페이스북에 업사이클링으로 제작된 티셔츠를 입은 사진을 올리며 "국가기후환경회의 반기문 위원장의 제안으로 고고 챌린지에 참여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현대차그룹은 지속 가능한 사회와 환경을 위한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대해 끊임없이 고민하고 실천하려 노력하고 있다"며 "전기차, 수소전기차 등 친환경차 확대와 수소 캠페인도 그 연장선"이라고 말했다.

업사이클링(up-cycling)은 버려지는 제품을 재활용하는 차원을 넘어 디자인을 가미하는 등 새로운 가치를 창출해 새 제품으로 재탄생시키는 것을 의미한다. 최근 공개한 전기차 현대차 아이오닉 5와 기아 EV6에도 친환경, 재활용 소재가 활용됐다.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사진=현대차그룹 페이스북 캡처] 2021.05.03 peoplekim@newspim.com

정 회장은 "저와 현대차그룹은 탈플라스틱 사회를 위한 활동에 적극적으로 함께 하겠다. 이러한 노력이 플라스틱 줄이기, 좀 더 많은 업사이클링 제품의 사용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했다.

정 회장은 "플라스틱 사용은 줄이고 업사이클링 제품 사용은 늘리겠다"며 "현대차그룹은 탈플라스틱 사회를 위한 활동에 적극적으로 함께 하겠다"고 덧붙였다.

정 회장은 고고 챌린지를 이어갈 다음 주자로 버려진 마스크로 의자를 만든 김하늘 디자이너와 ESG 분야 소셜 스타트업을 육성하는 엠와이소셜컴퍼니(MYSC) 김정태 대표를 추천했다.

한편 정 회장은 환경을 비롯해 이웃과 미래 세대를 위한 사회적 책임을 지속적으로 강조하고 있다.

글로벌 수소위원회 회장으로서 G20 에너지환경장관회의, 수소위원회 CEO 총회 등에서 사회의 일원으로서 깨끗한 환경에 대한 책임과 지속가능한 지구를 위한 즉각적인 실천을 역설해 왔다.

또 지난해 현대차그룹 취임 메시지에 이어 올해 새해 메시지에서도 임직원들에게 일상의 업무에서 우리와 함께 하는 다양한 이웃과 사회, 환경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고민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하기도 했다. 

people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