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골프

[PGA] 임성재 "작년 우승했던 좋은 기억 살리겠다"... 대회 2연패 도전

"디펜딩 챔피언의 자격으로 나오는 대회, 더 큰 의미"
혼다 클래식 18일 플로리다서 개막

  • 기사입력 : 2021년03월17일 08:43
  • 최종수정 : 2021년03월17일 08: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디펜딩 챔피언의 자격으로 나오는 대회라 더 큰 의미가 있다."

임성재(23·CJ대한통운)는 19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팜비치 가든스 PGA내셔널골프장(파70ㆍ6966야드)에서 열리는 혼다 클래식(총상금 700만달러)에서 출격, 대회 2연패를 노린다.

직전대회인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을 공동17위로 마감한 임성재가 19일부터 열리는 혼다클래식에 출전, 2승에 도전한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디펜딩 챔피언으로 참가하는 임성재는 PGA투어와의 공식 인터뷰에서 '차분한 경기를 펼치겠다'고 전했다.

임성재는 "작년에 여기서 우승하고, 바로 다음 대회에서 3위라는 좋은 성적을 내면서, 좋은 흐름을 냈다. 코로나로 투어가 중단되고 나서 그 이후에 초반에 성적이 안 좋다가, 최근 다시 컨디션이 올라오고 있다. 이번 주 대회가 디펜딩 챔피언의 자격으로 나오는 대회라 그런지, 더 큰 의미가 있는 것 같고, 이번 주 경기도 차분히 잘해보겠다"고 밝혔다.

2018~2019시즌 PGA 투어 사상 최초로 아시아 국적 선수 첫 신인왕에 오른 그는 지난해 생애 첫 PGA 투어 첫 우승을 한뒤 곧바로 열린 아놀드 파머 인비테이셔널에서 단독3위를 기록했다. 이후 11월에 끝난 마스터스에서 준우승한 후 올 1월초 열린 시즌 개막전 센트리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 공동5위를 했다.

이어 "작년에 여기에서 우승한 좋은 기억이 있으니, 올해도 그 좋았던 기억을 잘 살려서, 나흘 동안 실수 없이 좋은 경기력을 유지하려고 한다. 지난해에 여기 이 어려운 코스에서 첫 우승을 하고 나서, 그날 저녁에 호텔에 들어갔을 때 기분이 제일 좋았던 것 같다. 정말 이게 꿈인지 진짜인지 그런 생각도 많이 했다. 그 뒤로 1년 동안 큰 변화는 없지만, 이렇게 항상 꾸준히 잘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임성재는 "상당히 바람이 많이 부는 코스이다. 바람이 안 불어도, 그린이 딱딱해서 그런지, 샷의 정확도가 매우 중요하다. 샷의 정확도가 높아야 이 코스에서 잘 칠 수 있는 것 같고, 워터 해저드가 많이 있기 때문에, 티 샷 때 부담감이 있을 것으로 생각이 든다. 그래서 사람들도 많이 어려워하는 것 같다"며 난이도 높은 코스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이 대회 15번홀에서 17번홀까지의 3개홀은 '베어 트랩'으로 불린다. 투어 코스들 중 가장 어려운 코스 3위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잭 니클라우스가 설계한 이 곳의 평균 타수는 0.644오버파로 퀘일할로16~18번홀(0.873오버파), 페블비치 8~10번홀(0.673오버파)에 이어 세 번째로 난이도가 높다.

꾸준한 성적을 내기위해 그는 최근 체력 코치와 함께 훈련을 하는 있다. 이에 대해 임성재는 "일단 트레이닝을 한 지는 한 달 반 정도 되었다. 아직은 그렇게 강도는 세게는 안 하지만, 앞으로 조금씩 강도를 높여나갈 예정이다. 내가 앞으로 롱런하기 위해서, 앞으로 몸을 좀 더 잘 관리해야 할 것 같다고 생각했다. 밴드를 이용한 스트레칭과 밸런스 운동을 주로 하고, 골프 스윙에 도움이 되는 회전 운동 같은 것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임성재는 PGA투어 선수로 데뷔한 후 지난 2년간, 77개의 대회에 출전했다.

혼다 클래식엔 임성재와 함께 최경주, 안병훈, 이경훈, 노승열 등이 출전한다.
PGA 투어의 재개 후 갤러리 입장이 허용된 6번째 대회로 매일 10000명 이하의 관중 입장이 가능하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