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이낙연, '독도 일본땅' 주장한 日 외무상에 "용납할 수 없는 망발"

"도쿄 올림픽 이전 한일 현안 타결돼야"

  • 기사입력 : 2021년01월19일 15:46
  • 최종수정 : 2021년01월19일 17: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현우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독도는 일본 고유의 영토"라고 발언한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 정기국회 개원 연설을 두고 "용납할 수 없는 망발"이라고 날을 세웠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한일관계를 개선하기 위해서는 양국이 함께 지혜를 내고 노력해야 한다"며 "일본측이 그렇게 하지 않고 냉소부터 하는 것은 옳지 않다. 양국이 외교적 해결을 위해 당장이라도 머리를 맞대고 지혜를 나누기 바란다"라고 썼다. 

이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기자회견 중 한일관계 회복에 대해 언급한 부분을 강조했다. 이 대표는 "문 대통령은 한일 과거사 문제는 외교적으로 풀어가자며 한일관계 정상화를 강조했다"며 "한일관계가 과거사 문제로 어려움을 겪는데 대한 대통령으로서의 고민과 전향적 해결의지를 말씀하신 것으로 받아들인다"라고 썼다. 

이 대표는 이어 "문 대통령은 우리 법원이 위안부 피해자들에 대한 일본 정부의 손해배상을 판결한데 대해 '솔직히 조금 곤혹스럽다'고 했다"며 " 강제징용 문제 역시 강제집행 방식으로 현금화하는 것은 양국 관계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했다. 법원 판결을 인정하면서도 미래지향적 한일관계를 열어나가기 위한 고뇌의 표현"이라고 덧붙였다. 

일본을 향해서는 날을 세웠다. 이 대표는 "일본 언론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신뢰할 수 없다'ㅍ며 냉소적 반응을 보인 것으로 전해진다"며 "특히 일본 외무상은 문 대통령의 기자회견이 있던 날 독도가 일본 땅이라며 위안부 판결에 대해서도 '국제법상 도저히 생각할 수 없는 이상한 사태'라고 했다. 용납할 수 없는 망발이다"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 "올 여름 도쿄 올림픽 이전에 한일 현안이 타결되기를 간절히 바란다"라며 "그렇게 함으로써 도쿄올림픽이 동북아시아를 비롯한 세계의 평화와 번영에 기여하는 성공적 올림픽이 되기를 원한다. 그렇게 될 수 있다고 믿는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모테기 외무상은 지난 18일 일본 국회 개원 연설에서 "독도는 역사적 사실에 비춰 봐도 국제법상으로도 일본 고유의 영토이며 이런 기본적인 입장에 토대를 두고 냉정하게 의연하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with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