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SNS 톡톡] 원희룡 "임종석, 윤석열 이어 최재형 감사원장 좌표 찍어"

"충격적 주장...주인행세 운운하며 감사원장 옥죄어"
"文 주변 삐뚤어진 민주주의가 한국 망가뜨려"

  • 기사입력 : 2021년01월15일 15:44
  • 최종수정 : 2021년01월15일 15: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원희룡 제주지사는 15일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무엇을 감추려는지 모르겠지만 윤석열 검찰총장에 이어 최재형 감사원장 좌표를 찍었다"고 질타했다.

원희룡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임종석 전 실장의 주장이 충격적이다. 주인행세 운운하며 감사원장을 옥죄고 나섰다"고 비판했다.

[사진=원희룡 페이스북]

임종석 전 실장은 지난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최재형 감사원장에 대해 "윤석열 검찰총장에 이어 도를 넘어서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현 정부 에너지정책을 감사하고 있는 감사원에 대한 불쾌한 심경을 고스란히 드러냈다.

임 전 실장은 "지금 최재형 감사원장은 명백히 정치를 하고 있다. 전광훈, 윤석열, 그리고 이제는 최재형에게서 같은 냄새가 난다"며 "권력의 눈치를 살피지말고 소신껏 일하라고 임기를 보장해주니, 임기를 방패로 과감하게 정치를 한다. 집을 잘 지키라고 했더니 아예 안방을 차지하려 든다"고 맹비난했다.

원 지사는 "감사원장의 임기와 책무, 그리고 공무원에 대한 감사원의 감사는 헌법과 법률에 의해 보장된 것"이라며 "대체 안방이 무엇이고, 주인행세는 무엇이냐. 감사원장을 비롯한 모든 공직자는 국민을 위해 일한다. 정권을 보위하고 지키기 위해 존재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국가와 공무는 전리품이 아니다. 선출직은 무한 책임을 지는 존재이지 무한 면책을 누리는 존재가 아니다"라며 "충고한다. 멈추라. 정당한 임무를 수행하고 있는 공직자들에 대한 공격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원 지사는 그러면서 "대통령 주변의 일그러지고 삐뚤어진 민주주의가 대한민국을 어디까지 망가뜨릴지 걱정스럽다"고 한탄했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