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권덕철 복지부 장관 취임 일성 "혁신적 포용국가 달성"

코로나19 위기 극복 등 5대 과제 제안

  • 기사입력 : 2020년12월24일 18:34
  • 최종수정 : 2020년12월24일 19: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24일 취임 일성으로 '혁신적 포용국가 달성'을 약속했다. 이를 위해 코로나19 위기 극복, 공공의료 역량 강화, 기초생활보장제도 확대 등 5대 과제도 제안했다. 

권덕철 장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 대회의실에서 온라인으로 진행된 취임식에서 "코로나19 대응의 최일선에 있는 주무부처로써 직원들과 그리고 국민들과 함게 이번 위기 극복을 역량을 다할 것"이라며 "혁신적 포용국가 달성을 위해 5개 과제를 제안하며, 국민들의 따뜻한 일상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했다.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24일 정부세종청사 대회의실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2020.12.24 jsh@newspim.com

먼저 권 장관은 "당면한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현재의 확진자 확산세를 신속히 꺽어야 한다"며 "12월 24일부터 내년 1월 3일까지의 연말연시 방역강화 특별기간에 국민과 함께 우리의 모든 역량을 동원해 하루 빨리 이번 상황을 안정화시켜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보호하기 위한 탄탄한 건강안전망 구축'도 제시했다. 권 장관은 "병원, 의료인력 등 공공의료 역량을 강화하고, 어디서나 필수적인 의료이용이 가능한 보건의료체계를 구축하겠다"며 "국민들의 의료부담을 완화하기 위한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는 차질없이 추진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본권 강화를 위한 소득·돌봄안전망 구축'도 언급했다. 권 장관은 "기초생활보장제도 부양의무자 기준을 단계적으로 폐지하고, 아파도 마음 놓고 쉴 수 있는 사회를 위해 한국형 상병수당 시범사업을 제대로 준비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어 "기초·장애인연금, 아동수당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노인·장애인·사회서비스 일자리를 확충해 생애 전주기에 걸쳐 국민들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소득안전망을 갖추겠다"고 덧붙였다.

'저출산 고령화 극복을 위한 지속가능한 사회 구현'도 약속했다. 권 장관은 "영아수당 신설 등을 통해 임신·출산에 대한 국가의 투자를 대폭 확대하고 부모가 아이와 함께할 수 있는 시간을 보장하겠다"면서 "이와 함께 2025년까지 공보육 이용률을 50%로 늘리고 온종일 돌봄도 지속적으로 확대해 안심하고 맡길 수 있는 아동 돌봄 시스템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어르신들이 살던 곳에서 편안한 노후를 보내시도록 의료·복지·주거가 결합된 지역사회통합돌봄을 제공하고,치매국가책임제, 노인장기요양, 노인맞춤돌봄 등 맞춤형 돌봄 서비스도 내실화해 나가겠다"며 "이와 함께 돌봄의 공공성을 강화화고 서비스의 질을 높이기 위한 사회서비스원의 역할도 더욱 강화해가겠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권 장관은 '인공지능(AI)·5G·빅데이터를 활용한 디지털 보건복지 역량 강화'도 내걸었다. 그는 "백신, 치료제, 진단키트와 같은 보건산업에 대한 정부 투자를 확대하고 의료 빅데이터 생태계를 구축해 개인별 맞춤형 정밀의료의 발전을 촉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병원 방문없이 언제 어디서나 건강관리가 가능한 재택의료와 모바일 헬스케어 서비스를 더욱 확대하고, 차세대사회보장정보시스템, IoT 활용 디지털 돌봄을 통해 지능형 복지 인프라도 구축해나가겠다"고 약속했다. 

j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