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한국지엠, 2020년 임단협 조인식..."경영정상화 차질없이 진행"

총 26차례 교섭에 임단협 타결

  • 기사입력 : 2020년12월21일 18:00
  • 최종수정 : 2020년12월21일 18: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한국지엠(GM) 노사는 21일 부평 본사에서 '2020년 임단협 조인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조인식에는 카허 카젬 한국지엠 사장과 권수정 전국금속노동조합 부위원장, 김성갑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지엠 지부장 등 노사 교섭대표가 참여, 합의서에 서명했다. 

한국지엠 노사 양측은 지난 7월 22일 상견례를 시작으로 총 26차례 교섭을 가졌으며, 지난 10일 ▲2020년 성과급 400만원 ▲생산 투자 및 내수판매 향상 계획 등을 담은 미래 발전 전망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잠정합의안을 도출한 바 있다. 

이어 17일과 18일 양일간 실시된 조합원 찬반투표에서 전체 조합원 중 총 7304명이 투표해 이중 3948명(찬성율 54.1%)이 잠정합의안에 찬성함으로써 올해 한국지엠 임단협 교섭이 최종 마무리됐다. 

한국지엠 관계자는 "노사간 2020년 임단협을 연내 최종 마무리한 만큼, 회사의 장기 지속성을 위한 탄탄한 기반을 위해 2021년 새해에도 경영정상화 계획을 차질없이 진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카허 카젬 한국지엠 사장과 김성갑 금속노조 한국지엠 지부장이 노사교섭 마무리를 축하하며 악수 하고 있는 모습. [사진=한국지엠]
2020.12.21 peoplekim@newspim.com

 

people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