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공업

한화시스템, 열화상 카메라 국제표준 개발 나선다

코로나로 늘어난 열화상 카메라, 성능 측정기준 없어
새 기술기준 개발해 불량 줄이고 코로나 방역에 기여

  • 기사입력 : 2020년12월11일 11:45
  • 최종수정 : 2020년12월11일 11: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한화시스템이 체온 측정용 열화상 카메라의 국제표준 개발에 나선다.

한화시스템은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이 주도하는 '열화상 카메라 온도센서의 해상도, 온도 동적범위 및 온도 정확도 시험방법 국제표준' 개발에 착수한다고 11일 밝혔다.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KCL), 한국영상정보연구조합과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해 참여한다.

코로나19 사태 후 '체온 측정용 안면인식 열화상 카메라' 보급은 급속히 확대된 반면 정작 제대로 된 성능 측정기준이 없어 일부 제품들의 오작동 사례가 빈번히 발생했다.

현재 열화상 카메라는 안전성과 인체 유해성을 기준으로 하는 전자파 인증만 받고 있다. 해상도별 시험표준, 동적범위 및 온도 정확도를 측정하기 위한 방법과 기준은 국내외 모두 부재한 상황이다.

열화상 카메라 관련 표준이 제정되면 기기 정확성을 높이고 불량 제품을 걸러낼 수 있어 보다 강력한 코로나 방역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화시스템은 1978년 이후 전자광학 분야에서 국내 최고의 실적을 쌓아왔으며, 현재 글로벌 수준의 기술력과 시험 시설을 보유하고 있다.

지난 40여 년 간 축적해 온 관련 시험 및 제조기술 노하우를 KCL에 제공하고, 실증 시험과 데이터 분석을 맡아 열화상 카메라의 성능을 측정할 수 있는 국제표준안을 선보일 예정이다.

프랑스 시장조사기관 욜 디벨롭먼트에 따르면 코로나 발생 후 열화상 카메라 시장 규모는 올해 기준 76억 달러로, 향후 연평균 7% 이상 성장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김연철 한화시스템 대표는 "코로나 방역을 위한 최소한의 안전장치로 자리잡은 열화상 카메라가 보다 정확하고 정밀하게 기능할 수 있도록 KCL과 한국영상정보연구조합과 함께 힘을 모으겠다"며 "완벽한 K-방역 기준이 국민건강을 지키고 세계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국제표준 개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