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바이든 "트럼프 불복, 코로나19 백신 보급 수 개월 지연 우려"

  • 기사입력 : 2020년11월19일 06:54
  • 최종수정 : 2020년11월19일 06: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패배를 인정하지 계속해서 인정하지 않는다면 코로나19(COVID-19) 백신 보급이 지연될 수 있다고 조 바이든 당선자가 경고했다.

18일(현지시각) 코로나19 위기에 일선에서 맞서고 있는 헬스케어 관계자들과 가진 화상 라운드테이블 도중 "현 행정부가 (대선 결과를) 인정하지 않고 있는 게 문제 중 하나"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원활하지 못한 정권 이양으로 접근할 수 없는 것이 너무 많다면서, 원활한 이양이 되지 않는 한 새 정권의 백신 공급이 수주 내지 수 개월 지연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바이든 당선자는 정권 이양이 신속히 이뤄지지 않으면 "95%의 효과가 증명된 백신이 나온 상태에서 우리가 한 가장 큰 약속인 백신 공급과 관련한 모든이니셔티브의 진행이 수주 또는 수 개월 늦어질 것"이라면서 화이자와 바이오엔텍을 거론했다.

이날 화이자와 바이오엔텍은 자체 개발 코로나19 백신이 95%의 감염 예방 효과를 보인 것으로 최종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보다 앞서 16일 모더나는 자체 개발 백신이 최종 임상에서 94.5%의 효과를 증명했다고 밝힌 바 있다.

바이든 당선자는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 불복만이 백신 공급을 늦추는 단 하나의 걸림돌이라면서 "우리는 최상의 코로나 대응 팀을 꾸렸으며, 현재 훌륭한 많은 일들을 진행 중이고 앞으로도 진행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다만 마켓워치는 로이터/입소스 여론조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정당하게 승리했다고 생각하는 공화당원은 전체의 52%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지적했다. 같은 조사에서 바이든이 정당하게 이겼다고 답한 공화당원은 29%에 불과했고, 응답 공화당원의 68%는 이번 선거가 조작됐다고 우려했다.

[윌밍턴 로이터=뉴스핌] 이홍규 기자 = 미국 델라웨어 주 윌밍턴에서 열린 브리핑에 참석한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이 발언하기 위해 마스크를 벗고 있다. 2020.11.16 bernard0202@newspim.com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