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우리금융, 한국남부발전과 그린뉴딜 사업추진 업무협약 체결

  • 기사입력 : 2020년11월15일 09:00
  • 최종수정 : 2020년11월15일 09: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백지현 기자 = 우리금융그룹이 한국남부발전과 '그린 뉴딜관련 사업 발굴 및 금융지원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지난 13일 우리은행 본점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과 신정식 한국남부발전 사장, 권광석 우리은행장, 송기인 한국남부발전 처장이 참석했다.

우리금융그룹은 지난 13일 우리은행 본점에서 '우리금융그룹-한국남부발전 업무제휴 협약식'을 맺었다. 손태승(왼쪽에서 두번째) 우리금융그룹 회장, 신정식(왼쪽에서 세번째) 한국남부발전 사장, 권광석(왼쪽에서 첫번째) 우리은행장, 송기인(왼쪽에서 네번째) 한국남부발전 처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우리금융그룹]

우리금융과 한국남부발전은 그간 풍력, 바이오매스 등 신재생에너지와 에너지 신사업부문에서 협력해 왔다. 우리금융그룹은 이번 협약을 통해 협력 범위를 더욱 넓혀 한국남부발전이 추진하는 태양광, 수소, 연료전지 등 그린뉴딜 사업의 성공적 수행을 위한 포괄적 금융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다.

양사는 그린뉴딜 사업의 신속한 추진을 위한 실무협의체를 구성해 신재생에너지사업 전 분야에서 공공성 기반 국민 참여 사업모델을 발굴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사업모델에 금융자문을 비롯한 포괄적 금융지원은 물론, 분야별 과제를 구체화해 본격적인 사업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우리금융 관계자는"우리금융그룹은 태양광, 풍력, 바이오매스 등 신재생에너지 사업에서 다양한 금융자문과 솔루션을 제공해 왔다"며 "앞으로도 금융 노하우를 바탕으로 그린뉴딜 정책에 적극 참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우리금융은 지난 7월 '뉴딜금융지원위원회'를 개최하고 한국판 뉴딜 사업에 향후 5년간 총 10조원의 자금지원 방안을 수립했다.

lovus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