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글로벌 > 글로벌정치

스페인서 코로나19 봉쇄령 반발 시위...경찰과 충돌

시위대, 야간통금 등 비상사태 6개월 연장 반발
시위자들, 경찰 향해 돌 던지고 상점 약탈하기도

  • 기사입력 : 2020년11월01일 13:35
  • 최종수정 : 2020년11월01일 13: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스페인에서 코로나19 관련 보건 규제에 반발한 시위대와 경찰 간 충돌이 벌어졌다고 로이터통신이 3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지난 29일 스페인 의회가 코로나19 확산을 억제하기 위한 6개월간의 비상사태 연장안을 승인해 시행에 들어간 가운데 이날 마드리드와 바르셀로나 등에서 이에 반발한 시위가 일어났다.

마드리드에서는 시위대가 간선도로 '그란비아(Gran Via)'의 쓰레기통에 불을 붙이는 등 폭력을 저지르자 경찰이 진압을 위해 공포탄(blank bullet)을 발사하기도 했다. 또 바르셀로나에서는 시위대가 경찰을 향해 돌 등을 던지는 모습도 포착됐다.

로그로뇨에서는 시위대 150명가량이 경찰에게 돌을 던지고 컨테이너에 불을 지르며 상점을 약탈했다고 경찰 측이 밝혔다. 하로에도 시위대 진압을 위한 경찰이 투입됐다.

전날인 30일에도 주요 도시 곳곳에서 시위가 벌어졌다. 30일 바르셀로나에서는 시위자들이 경찰에게 돌을 던지고 쓰레기통에 불을 지르거나 상점을 약탈했다. 이같은 시위 진압 과정에서 14명이 체포되고 30명이 부상을 입었다.

30일 부르고스·비토리아·산탄데르·발렌시아·사라고사 등의 도시에서도 비슷한 시위가 발생했다. 앞서 현지 경찰은 호텔과 식당 종업원 약 1500명이 비상사태에 반대하는 평화적 시위에 참여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들은 정부 규제로 생계가 위협받고 있다고 주장한다.

앞서 코로나19에 큰 피해를 본 국가 중 한 곳인 스페인에서는 당초 11월 초순이 기한인 비상사태가 내년 5월까지 6개월 연장됐다. 지난 29일 의회는 이같은 안을 승인했다. 이에 따라 야간 외출이 원칙적으로 금지된다. 지방 정부의 판단에 따라 지역 간 이동도 금지될 수 있다.

한편,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는 곳곳에서 벌어지고 있는 시위에 대해 "책임과 단결, 희생만이 모든 나라를 파괴하고 있는 대유행 사태를 물리칠 수 있을 것"이라며 자제를 촉구하고, "소수 집단의 폭력적이고 비합리적인 행동은 참을 수 없다"며 폭력 행위를 비판했다.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코로나19 관련 보건 규제에 반발한 시위가 벌어진 가운데 시내 도로 위 쓰레기통에 불이 붙은 모습이 보인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