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산업 > 자동차

쉐보레, '2021 더 뉴 카마로 SS' 출시…5450만원부터

블랙 보타이 적용한 전면 디자인 변경…최고출력 453마력, 제로백 4초

  • 기사입력 : 2020년10월26일 09:52
  • 최종수정 : 2020년10월26일 09: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쉐보레가 디자인과 편의사양을 업그레이드한 2021년형 '더 뉴 카마로 SS'의 사전계약에 돌입한다고 26일 밝혔다.

신형 카마로는 연식변경을 통해 전면부를 중심으로 새로운 디자인이 적용됐다. 유광 블랙 컬러가 적용됐던 전면 범퍼는 바디컬러와 동일한 컬러를 사용해 일체감을 줬으며 범퍼 중앙에 자리했던 플로우타이 엠블럼을 블랙보타이 디자인으로 변경했다.

바디 컬러는 무채색인 기존 애쉬그레이 컬러 대신 유채색의 리버사이드 블루 컬러를 신규 도입해 플레이밍 레드, 다크 쉐도우 그레이, 턱시도 블랙과 함께 보다 다양한 스펙트럼의 바디컬러를 제공한다.

고급 편의사양도 추가됐다. 먼저 무선 스마트폰 프로젝션 시스템을 신규 탑재해 운전자들이 무선으로도 스마트폰을 연결해 애플 카플레이와 안드로이드 오토를 이용할 수 있게 했다.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쉐보레가 디자인과 편의사양을 업그레이드한 2021년형 '더 뉴 카마로 SS'의 사전계약에 돌입한다. [사진=한국GM] 2020.10.26 yunyun@newspim.com

디지털 후방카메라를 통해 차량 뒤쪽 상황을 룸미러 LCD 화면을 통해 보여주는 후방 디스플레이 룸미러가 적용됐다. 업계 최초로 캐딜락에 적용돼 화제를 모은 후방 디스플레이 룸미러는 시야에 방해 없이 와이드뷰로 후방 상황을 보다 정확하게 확인할 수 있으며 기존 ECM 룸미러와 함께 사용이 가능하다.

동급 최강 성능은 그대로 유지된다. 최고출력 453마력, 최대토크 62.9 kg.m의 성능을 발휘하는 8기통 6.2리터 자연흡기 가솔린 엔진이 하이드라매틱 10단 자동변속기와 맞물려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4초만에 도달한다.

또한 라인락 기능이 포함된 커스텀 론치 컨트롤 시스템이 탑재돼 초반 가속력을 극대화했으며 투어, 스포츠, 트랙, 스노우‧아이스 등의 주행 모드를 제공해 운전자가 도로 상황에 맞춰 주행성능을 경험할 수 있게 했다.

이밖에 1초당 1000번 이상 노면의 상태를 파악해 댐핑을 조절하는 마그네틱 라이드 컨트롤, 고성능 브렘보 브레이크 시스템, 후륜 브레이크의 독립적 컨트롤을 통해 코너링 제어력을 최적화하는 토크 벡터링 시스템 등 첨단 기술이 적용돼 레이싱 머신에게 기대할 수 있는 최고의 퍼포먼스를 발휘한다.

2021년형 더 뉴 카마로 SS의 가격은 5450만원이며 스콜피온 레드 인테리어 패키지가 적용된 볼케이노 레드 스페셜 에디션은 5529만원이다.(3.5% 개소세 인하분 반영)

시저 톨레도 한국GM 영업·서비스·마케팅 부문 부사장은 "쉐보레의 레이싱 DNA를 담은 정통 스포츠카 카마로 SS가 디자인과 편의사양 개선을 통해 상품성을 한층 더 끌어올렸다"면서 "최고의 성능과 가성비를 갖춘 카마로 SS가 이번 연식변경 모델을 통해 다시 한번 스포츠카 마니아들의 가슴을 뛰게 만들 것"이라고 자신했다.

yuny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