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쌩쌩 차이나] 야밤에 상하이 난징로서 음료 서빙하는 로봇 아가씨 '미스 상하이'

  • 기사입력 : 2020년09월29일 17:58
  • 최종수정 : 2020년09월30일 11: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 상하이 = 최헌규 특파원] 중국 경제 수도 상하이의 번화가 난징로에 음료와 아이스크림을 판매하는 길거리 '로봇 아가씨'가 나타나 행인들로 부터 인기를 끌고 있다.  이 로봇은 왼쪽 편에 있는 화상 시스템으로 QR 코드를 스캔해 결재하면 아이스크림을 포함해 손님이 주문한 음료를 실시간으로 내어준다. 

9월 25일 점포 하단에 부착된 연락처로 전화를 해서 물어보니 기기 점검과 함께 매일 아침 신선한 음료를 채워 넣기만 하면 로봇이 알아서 판매를 하는 시스템이라고 말했다. 이 주인은 로봇 서비스 직원도 행인이 뜸한 새벽 2시부터 아침 10시까지는 휴식한다고 소개했다. 주인은 허가 등의 문제가 있어 주류는 아직 취급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9월 29일 로봇 판매 점원이 행인들에게 음료를 주문하라는 뜻의 모션을 취하고 있다.  2020.09.29 chk@newspim.com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상하이 난징로에 설치된 길거리 로봇 음료 판매 점원이  9월 25일 점포를 찾은 고객들에게 반갑다며 인사를 전하고 있다.   2020.09.29 chk@newspim.com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고객들이 로봇 판매대 앞에서 주문할 음료를 고르고 있다. 2020.09.29 chk@newspim.com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로봇 점원이 손님이 주문한 음료를 내어주기 위해 필요한 작업을 수행하고 있다. 2020.09.29 chk@newspim.com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