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SK건설 본사 전 직원 재택근무 전환...건설업계 최초

1주일 재택근무 시행 이후 연장 여부 결정

  • 기사입력 : 2020년08월31일 21:12
  • 최종수정 : 2020년08월31일 21: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해철 기자 = SK건설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본사 전 직원이 재택근무 체제로 전환했다. 건설업계에서 본사 전 직원 채택근무 전환은 이번이 처음이다.

31일 SK건설에 따르면 이날 오후부터 본사 전 직원이 채택근무로 체제로 전환했다. 본사 직원 재택근무는 서울 종로구 인사동 관훈빌딩과 수송동 지플랜트 사옥 두 곳 모두 적용된다. 실무 직원은 100% 재택근무하지만, 직책자 일부는 회사에 출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SK건설은 이날부터 1주일간 전 직원 재택근무를 시행한 뒤, 상황에 따라 연장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SK건설은 건설업계에서는 처음으로 본사 전 직원 채택근모로 전환했다. 최근 대부분 건설사는 30~50% 재택근무를 시행하고 있다. SK건설는 지난주까지 50% 재택근무를 시행하다 정부의 사회적거리두기 2.5단계 강화로 전 직원 재택근무에 돌입했다.

SK건설이 전 직원 재택근무로 전환하면서 건설업계를 포함한 민간기업의 재택근무 비중이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sun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