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김종인 "이재명·추미애까지 부동산 발언 쏟아내..文, 최종결단 내려야"

"발언 쏟아지니 국민 혼란만 가중...결단 내려야"
당 대표실 배경 "그렇게 해도 안 떨어져요, 집값"으로 변경

  • 기사입력 : 2020년07월20일 10:56
  • 최종수정 : 2020년07월20일 11: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최근 이재명 도지사나 추미애 법무부 장관까지 주택 정책과 관련된 발언을 쏟아내고 있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했다.

김 위원장은 20일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최근 부동산 정책을 누가 주도하는지 분명하지 않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발언해 논란을 빚은 "그렇게 해도 안 떨어져요, 집값" 문구가 미래통합당 비대위 회의실에 걸려있다. 2020.07.20 oneway@newspim.com

그는 "그린벨트도 해제해야 하는지 여부를 두고 총리도 딴 이야기를 하고 심지어 경기지사, 법무부 장관까지 관련 발언을 쏟아내니 국민이 누구 말을 듣고 정책을 신뢰할지 도무지 알 수 없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경제정책의 최종 책임자는 대통령"이라며 "대통령이 주택 정책 혼란 수습을 위해 결단을 내려달라"고 촉구했다.

통합당은 이날 회의실 배경 문구를 "그렇게 해도 안 떨어져요, 집값 -더불어민주당-"으로 변경해 주의를 끌었다. 이는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발언을 비꼰 것이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이날 "진 의원이 얘기했지만 전월세 상한제는 집값 상승 여파로 전월세 가격이 급등할 것이라는 예상 하에서 상한을 둔 다는 말 밖에 안된다"라고 꼬집었다.

이어 "정책이 모순에 엉망진창이다. 벌써 시행 전에 전세값을 급격히 올리거나 매물을 월세로 전환하는 등 부작용이 나타나고 있다"고 비판했다.

당시 진 의원과 함께 프로그램에 출연했던 김현아 비대위원도 이날 "현직 여당 국토위원이 저런 생각을 갖고 있다는 것에 놀랐다"고 말했다.

그는 또 "진 의원 뿐만 아니라 여당, 청와대 책임자들의 말이 국민을 더 혼랍스럽게 한다"면서 "내부에서 충분한 토론을 먼저 하고 신중하게 발표해달라"고 지적했다.

한편 추 장관은 지난 20일 자신의 SNS에 "투전판 같은 도박 광풍에 법무부 장관이 팔짱 끼고 침묵하면 직무유기"라며 "저의 '금부분리' 정책이 듣보잡이라고 비판하지만 하룻밤 사이 실제 상황이 됐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onew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