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주식

에프앤리퍼블릭, 6·18 '연중따추' 행사 26억 매출..."중국 매출 회복세"

  • 기사입력 : 2020년06월22일 18:06
  • 최종수정 : 2020년06월22일 18: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양섭 기자 = 에프앤리퍼블릭이 핵심 유통브랜드인 '제이준코스메틱'과 '널디'로 중국 시장 매출 확대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에프앤리퍼블릭은 이달 1일부터 20일까지 개최된 6·18 연중따추 쇼핑 축제에서 약 26억원의 매출을 기록해 상반기 중국 매출이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6·18 연중따추 쇼핑 축제는 중국 상반기 최대 온라인 쇼핑행사로 '징동닷컴', '티몰', 등을 비롯한 중국 메이저 이커머스 업체들이 대거 참가해, 알리바바의 광군제와 함께 중국의 대표적인 온라인 쇼핑축제중 하나다.

에프앤리퍼블릭은 6〮18 연중따추가 코로나 19로 인해 주춤했던 중국의 소비회복 신호탄으로 보고 다양한 프로모션과 포트폴리오 다변화 정책을 내세웠다. 스트리트 캐주얼 브랜드 널디는 국제관에서만 총 6억 7천만원을 판매했다. 이는 전년 행사매출 대비 92% 성장한 수치다.

널디는 연중따추 행사 기간 중 티몰 국내관도 오픈해 약 2억원의 매출을 올려 전체 매출은 9억원 가량으로 중국 내 스트리트 캐주얼 분야에서 브랜드 입지가 한 단계 상승했다.

제이준코스메틱도 할인 프로모션과 감사이벤트 등 다양한 자체 행사와 일일 프로모션을 진행해 중국 소비자들에게 어필하며 약 17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가장 많이 팔린 인기 상품은 인텐시브 샤이닝 마스크와 최근 중국에서 소엽잎 추출물 성분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웨이크퓨어 시소 카밍마스크로 각각 35만장과 23만장이 팔렸다.

에프앤리퍼블릭 관계자는 "매년 참가해온 6·18 연중따추 쇼핑 축제에서 글로벌 소비자들의 관심에 힘입어 중국 내에서 다시 한 번 경쟁력을 입증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며 "앞으로도 차별화된 중국 마케팅과 현지 소비자와의 긴밀한 소통으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로고=에프앤리퍼블릭]

ssup82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