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일본 평화운동가, 군함도 전시관 역사 왜곡 지적 "과거사 반성 전혀 없다"

  • 기사입력 : 2020년06월16일 14:28
  • 최종수정 : 2020년06월16일 14: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일본 평화운동가 신카이 도모히로 사무국장이 칼럼을 통해 군함도에 대한 일본의 역사 왜곡을 지적했다.

신카이 도모히로는 군함도에 대한 역사 왜곡 논란이 일고 있는 산업유산정보센터의 문제점을 조목조목 지적한 칼럼을 정부 대표 다국어포털 '코리아넷'에 게재했다. 코리아넷은 해외문화홍보원(원장 김철민)이 운영하는 정부 대표 해외홍보 매체다. 9개 국어(영어, 중국어, 일본어, 스페인어, 아랍어, 불어, 독어, 러시아어, 베트남어)로 한국 관련 뉴스 등을 제공하고 있다.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군함도 강제징용 노동자의 사진으로 알려진 사진들. [사진=EBS역사채널e] 2020.06.16 89hklee@newspim.com

나카사키 중국인 강제 동원을 지원하는 모임의 신카이 도모히로 사무국장은 15일 '누구를 위한 산업유산정보센터인가'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산업유산정보센터는 역사 왜곡을 비롯한 많은 문제의 중심에 있다"고 주장했다.

신카이 사무국장은 한국인에 대한 차별이 없었다는 주민의 증언을 담은 동영상 등이 전시된 것을 지적하며 "이게 과연 일본이 밝힌 희생자를 기억하기 위한 조치가 맞는가"라고 되물었다.

그는 "피해자 학대나 차별에 대한 증언이 많이 남아 있음에도 센터는 없었다는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며 "자의적이고 일방적인 정보를 제공하면서 '판단은 센터 방문자에게 맡기고 싶다'는 가토 고코 산업우산정보센터 산업유산국민회의 전무이사의 발언은 지극히 무책임하고 부적절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와 같은 센터의 설립은 국제회의에서 한 약속을 짓밟는 행위"라고 날을 세웠다.

군함도가 있는 나가사키가 아닌 수도 도쿄에 센터가 건립된 것도 문제라고 꼬집었다. 신카이 국장은 "역사 전체에 대한 이해를 도모하기 위한 취지라면 한국과 중국 관계자와 논의 후 나가사키에 설립해야 했는데 1200km 이상이나 떨어진 도쿄에 설립했다는 것은 의문"이라며 "강제동원 진상 규명 네트워크 고바야시 히사토모 사무국 차장 역시 아베 정권이 역사 왜곡을 알리는 중심지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기 위한 것이라고 지적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일본은 역사를 제대로 마주하고 과거사를 반성해 산업혁명 유산의 그늘에 가려진 강제동원 피해자 실태에 눈을 돌릴 필요가 있다"면서 "일본이 성의 있게 강제동원 피해자를 조명하고 침략과 식민지 지배의 잘못을 인정한다면 전 세계가 화해와 우호의 메시지를 보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89hk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