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다시 고조되는 홍콩 민주화 시위, 홍콩경찰 과잉진압 논란

어머니날 맞아 주말 홍콩 주요 도심에서 시위 진행
홍콩경찰, 노약자 어린이 불문 무력 진압

  • 기사입력 : 2020년05월11일 16:33
  • 최종수정 : 2020년05월27일 08: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강소영 기자=코로나19 사태가 진정 국면에 접어든 후 홍콩에서 민주화 시위가 다시 재개되면서 정치적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어머니날(5월 8일)을 맞은 지난 주말 홍콩 침사추이 등지에서 진행된 반중 시위로 약 200여 명이 경찰에 연행됐다고 홍콩과 대만 매체가 11일 보도했다. 이 과정에서 다수의 10여 세 어린이가 연행되고, 시위에 참가했던 입법위원(국회위원)이 다쳐 병원으로 호송되는 등 경찰의 과잉 진압이 논란이 되고 있다.

싱다오르바오(星島日報) 등 복수의 홍콩 매체에 따르면, 10일 오후 침사추이(尖沙嘴) 하버시티(海港城), 카우룽(九龍) 페스티벌워크(Festival Walk), 몽콕(旺角) 복합 단지 신세계광장(MOKO,新世紀廣場), 코즈웨이 베이(銅鑼灣) 타임스퀘어 등 홍콩의 주요 번화가에서 반중 민주화 시위가 진행됐다. 시위 규모는 지난해만큼 크지는 않았지만 로이터 등 해외 매체의 사진보도를 보면 주요 시위 지점에 시위대가 꽉 찬 모습이 포착됐다. 시위대는 '광복홍콩, 시대혁명(光復香港, 時代革命)'의 구호를 외치며 홍콩 민주화를 촉구했다.

[홍콩 로이터=뉴스핌 특약] 10일 몽콕 복합단지 MOKO에 집결한 시위대

지난해 범죄인인도 조례 개정안 강행으로 촉발된 홍콩 민주화 시위는 정부 당국의 무력 진압으로 위세가 크게 꺾였고, 코로나19 확산으로 중단됐다.

그러나 전염병 확산세가 소강 국면에 접어들면서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시위 활동이 늘어나면서 홍콩 정국에도 다시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시위대는 지난해 민주화 운동에서 요구했던 △경찰의 강경 진압에 관한 독립적 조사 △시위대 '폭도' 규정 철회 △체포된 시위대의 조건 없는 석방과 불기소 △행정장관 직선제 실시 등 5대 요구 사항 관철을 요구했다.

홍콩 정부와 경찰은 '너와 함께 노래해(和你SING)'라는 이름으로 진행된 이날 시위를 불법집회를 간주하고 적극적인 대응에 나섰다. 홍콩 경찰은 이날 '집회금지령'을 위반할 수 있다며 침사추이에서 일반 시민들도 자리를 떠날 것을 요구하는 방송을 했다. 홍콩행정특별구는 5일 코로나19 방역을 이유로 집회금지령 연장안을 발표했다. 이 방안에 따라 이번달 8일~21일까지 8명 이상의 사람이 한 장소에 모이는 것이 금지됐다.

주요 시위 장소에는 각종 장비로 무장한 홍콩 경찰들이 배치됐다. 로이터 통신 보도와 홍콩 민주화 시위를 알리는 SNS 소식에 의하면, '폭력방지 경찰'은 무력으로 시위대를 해산했고 이 과정에서 무고한 시민들도 피해를 입었다. 일례로, 몽콕 신세계 광장 쇼핑몰 안에서 홍콩 경찰은 고무탄과 후추스프레이를 발사했다. 현장에는 시위대가 아닌 일반 시민과 노약자 및 어린이도 다수 있었다.

[홍콩 로이터=뉴스핌 특약] 몽콕 복합 쇼핑몰 MOKO에서 홍콩 경찰이 후추 스프레이를 발사하며 시위대를 해산 시키고 있다.

대만 이티투데이(ETTODAY)는 이날 현장에 있던 일부 학생과 시민들이 시위와 관련 없이 경찰에 연행됐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오후 3시부터 시작된 시위대와 경찰과의 대치 수위는 저녁으로 갈수록 고조됐다. 밤 10시 몽콕 거리에선 시위대가 바리케이드를 설치하고 불을 붙여 경찰에 대응했고, 경찰은 후추 스프레이를 발사하고 시위대를 무력으로 제압했다.

이 과정에서 시위 현장에서 경찰이 13세 어린이 기자를 연행하고, 쇼핑몰에 있던 어린 아이의 목을 눌러 바닥에 제압해 물의를 빚었다. 현장 취재에 나선 반중 성향의 홍콩 핀궈르바오(頻果日報·빈과일보)의 한 여기자는 홍콩 경찰의 제압 과정에서 목을 심하게 눌려 실신하기도 했다. 시위대 참석했던 일부 입법위원은 경찰의 진압으로 부상을 입어 병원으로 이송됐다. 

코로나19 소강 국면 외에 홍콩 정부의 범민주 인사와 반중 언론인 체포도 최근 시위 확산을 자극한 것으로 분석된다. 홍콩 경찰은 지난 4월 중순 십여 명의 반중 범민주 인사와 반중성향 언론사 핀궈르바오의 사주 라이치잉(黎智英)를 체포했다. 이들의 체포 이유는 불법 시위·행진 조직 및 참여다. 이에 대해 홍콩 야권과 민주주의 단체는 홍콩행정부가 중국의 지시에 따라 민주주의 인사를 탄압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홍콩 경찰에 연행된 13세 어린이 기자(위), 시위 현장에서 홍콩 경찰에 목이 눌려 바닥에 제압당한 어린 아이(아래) [사진=行走的故事詩(홍콩 현황을 알리는 개인 페이스북 계정)

 

 js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