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KDI "생산·소비 모두 하락...대외수요 감소 영향 확대될 듯"

"40대 취업자수 전년동월대비 10만4000명 감소"

  • 기사입력 : 2020년04월16일 12:00
  • 최종수정 : 2020년04월16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민경하 기자 = 우리경제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생산·소비 모두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월 이후 유럽과 미국 등에서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급격하게 늘어남에 따라 대외수요 감소 영향도 점차 확대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한국개발연구원(KDI)은 16일 '2020년 4월 경제동향'을 통해 "최근 우리 경제는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경기위축이 심화되고 불확실성이 확대됐다"고 지적했다.

KDI는 "지난 2월 전산업생산이 코로나19 영향으로 감소한 가운데 서비스업을 중심으로 소비와 고용시장도 위축됐다"고 설명했다.

산업별 생산지수 [자료=KDI] 2020.04.16 204mkh@newspim.com

2월 전산업생산은 전월대비 3.5% 감소했다. 특히 숙박·음식점업(-14.1%), 예술·스포츠·여가서비스업(-17.9%) 등 대면접촉이 많은 서비스업종에서 크게 감소한 모습을 보였다.

소비 또한 빠르게 위축되는 모습이다. 2월 소매판매액은 전월대비 2.3% 감소했다. 특히 외국인 관광객 감소와 사회적 거리두기 영향으로 면세점(-36.4%)과 백화점(-21.3%)이 크게 감소했다. 예술·스포츠·여가서비스업(-17.9%), 숙박·음식점업(-14.1%), 운수 및 창고업(-7.9%) 등도 코로나19 영향으로 크게 감소했다.

특히 3월 소비자심리지수가 96.9→에서 78.4로 하락하면서 코로나19 확산으로 소비가 빠르게 위축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노동시장에서는 일부 서비스업에서 코로나19의 부정적 영향이 나타나고 있다. 2월 전체 취업자 수는 전년 같은 기간보다 49만2000명이 증가했으나 60세 이상을 제외하면 감소로 전환했다. 특히 청년층에서 감소세가 가파르며 연령별로 20~29세(-2.5만명), 40~49세(-10.4만명) 등이 감소했다.

소매판매액지수 및 소비자심리지수 [자료=KDI] 2020.04.16 204mkh@newspim.com

또한 산업별로는 코로나19 영향이 집중된 숙박·음식점업(-5.3만명), 사업시설·임대서비스업(-1.2만명) 등에서 종사자 수가 감소했다. 지역별로는 대구(-0.1만명)와 경북(-0.2만명)의 종사자 수가 감소했다.

또한 KDI는 "3월 중 코로나19가 전 세계 주요국으로 확산되면서 이에 따른 부정적 영향은 더욱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KDI는 "미국과 유럽의 생산차질과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대외수요가 점차 위축될 전망"이라며 "글로벌 공급망 교란으로 생산감소가 재발할 가능성도 존재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전 세계 주요국의 경기침체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금융시장 변동성이 확대되고 주가와 금리가 하락했다"며 "아울러 경기에 대한 기대가 악화되면서 생산·소비 관련 심리지표가 모두 전월에 이어 큰 폭으로 하락했다"고 평가했다.

204mk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