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피플 인터뷰

[인터뷰] 유승재 페르소나시스템 대표 "코로나 확신자동선 우회로, AI가 안내"

기사입력 : 2020년03월17일 15:50

최종수정 : 2020년03월17일 15:50

'AI코로나 우회길 서비스' 개발…카카오톡에서 무료로 사용 사능
대화형 AI 엔진, AI 반도체 제작…챗봇‧AI키오스크‧콜봇 주요 제품
"AI는 뺏겼지만, 대화형 AI 전무…AI 반도체로 글로벌 선도할 것"

[서울=뉴스핌] 박진숙 기자 = "제 딸아이가 8살이라 밖으로 나가야 하는 게 불안했습니다. 제 아내도 코로나19 확진자가 어디서 몇 명 나왔는지 알려주는 코로나지도를 보고 있던데, 확진자의 이동 경로 또한 중요하다고 생각해 확진자의 동선을 추적하는 지도 'AI코로나 우회길 서비스'를 만들게 됐습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파악에 대한 수요가 커지는 가운데, 확진자의 방문 장소 정보를 토대로 안전하게 이동하는 지도를 개발해 무료로 제공하는 페르소나시스템이 주목받고 있다.

[서울=뉴스핌] 박진숙 기자=페르소나시스템의 'AI코로나 우회길 서비스'를 카카오톡에서 사용하는 모습. 화면에 나타난 퍼센트가 확진자 이동 경로를 통해 감염 가능성을 말해준다. 2020.03.17 justice@newspim.com

유승재 페르소나시스템 대표는 "'AI코로나 우회길 서비스'는 카카오톡에서 내가 어디로 간다고 하면 인공지능(AI)이 확진자를 피해서 갈 수 있는 동선을 알려주는 것"이라며 "앱은 다운받아야 하니 노인 등 고연령층은 번거롭다며 설치를 안 해 사용성이 떨어지므로 앱으로는 만들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카카오톡에서 'AI코로나 우회길 서비스'를 검색해서 사용하면 길을 안내해주는데, '친구추가'를 하지 않아도 길을 안내해주며, 길 안내뿐만 아니라 약국의 마스크 재고를 알려주는 '마스크 찾기'도 하고 있다.

유승재 대표는 "투철한 정신으로 'AI코로나 우회길 서비스'와 '마스크찾기'를 만든 게 아니라 우리 가족이 쓰려고 만든 것인데, 이왕 만들었으니 다 같이 사용하자고 해서 공개한 것"이라며 "사용자가 많다 보니 4~5번 다운돼 원래 서버가 1대였는데 지금 11대까지 돌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유승재 대표는 페르소나시스템의 주요 사업은 코로나19 관련 마스크 지도나 길 찾기가 아니라, AI 기술을 활용해 공공의 불편함을 해소하는 AI 대화 엔진 원천 기술을 만드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AI와 채팅하는 '챗봇', 음성인식과 안면인식 기능을 활용해 AI 대화 엔진으로 주문하는 'AI 키오스크', 상담사를 기다릴 필요 없이 24시간 바로 상담 가능한 '콜봇'이 페르소나시스템의 주요 제품이다.

유승재 대표는 "챗봇은 AI가 질문에 대답하는 것인데, 간단한 걸 답하는 것이 아니라 마스크 찾을 때 어르신에게 안내하는 것도 챗봇"이라며 "소프트웨어 로봇이라 은행이나 공공기관 등에 다 적용할 수 있어 한국폴리텍대학 현대HCN, KSNET 등에 공급하고 있다"고 말했다.

'AI 키오스크'와 대화하는 '딥토크'는 안면 인식 카메라 기술 통해 성별‧나이‧감정을 인식해 고객을 응대한다.
유 대표는 "AI 캐릭터와 음성 대화가 가능한데, 노인들은 누르고 말하는 것을 불편해하므로 어르신이 오면 프로세스가 바뀐다"며 "스마트폰과도 연동해 행사장 안에서도 이야기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AI 키오스크'는 지난해 5월 '코리아핀테크위크 2019'에서 전시 안내용 AI 키오스크로 사용했으며, DB손해보험에서 보험청구를 진행하는 AI 키오스크로 사용하고 있다. 올해 안에 몇 군데 기업과 보험사 등에 납품할 예정이다.

[서울=뉴스핌] 박진숙 기자 = 유승재 페르소나시스템 대표가 3월 16일 서울 서초구 페르소나시스템 본사에서 자사가 개발한 'AI 키오스크'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2020.03.17 justice@newspim.com

페르소나시스템의 핵심 사업이 AI 대화 엔진인 만큼, 이미지와 음성 인식, 자율주행차 작동 등 복잡하고 다양한 업무를 처리할 수 있는 AI 반도체도 있으며, AI 반도체를 미래 비전으로 내세우고 있다.

유승재 대표는 "TV에서 IBM 인공지능 '왓슨'이 한국어를 학습한다는 걸 보고 흥미로워서 세계 각국의 동향을 살펴봤는데, 다른 서비스나 기술은 다 뺏겼지만 대화하는 것은 없었다"며 "그래서 AI 대화 엔진과 AI 반도체 개발 연구를 시작, 2017년 자사를 창립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AI 키오스크'도 AI 반도체로 만들었으며, 지난 1월 스위스 투자청에서 연락이 왔는데, 페르소나시스템 자회사를 스위스에 만들라는 제안이 왔다"며 "이달 말 스위스에서 1주일 컴업(ComeUp)을 하고 AI 반도체를 보여주기로 했는데 코로나19로 2~3개월 연기돼 아쉽다"고 토로했다.

유승재 대표는 사업을 처음 시작할 때 대화형 AI와 AI 반도체를 내세웠던 만큼, 앞으로는 영화 '아이언맨'처럼 대화가 필요한 것은 AI로 다 컨트롤할 수 있는 시대가 될 거로 전망했다.

그는 "스마트홈의 AI 스피커나 무인자동차도 음성으로 컨트롤할 것인데, 대화하는 엔진이 없어서 구글이나 인터넷으로 하면 해킹될 수 있다"며 "AI 반도체가 들어가면 인터넷으로 해킹이 안 되고 원천적으로 쓸 수 있어 유럽을 시작으로 AI 반도체 시장을 확대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하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justice@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10년만에 최강세 '킹 달러'..."하반기에는 힘 빠질 것"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올 상반기 10여 년 만에 가장 강력한 상승세를 보이며 '킹 달러'의 면모를 과시한 미 달러화의 향방을 두고 전문가들도 의견이 분분하다. 일각에서는 하반기 글로벌 경제가 둔화하며 달러화가 추가 상승할 여지가 있다고 보고 있는 반면, 하반기에는 상승세가 꺾일 것이란 반론도 만만찮다. 달러화의 움직임에 글로벌 경제와 증시가 요동치는 만큼 달러의 움직임에 쏠리는 관심도 남다르다. 29일자 마켓워치는 올 상반기 달러가 강세를 보인 원인과 하반기 전망을 소개했다. 2022-07-01 08:43
사진
"어대명 막아라" 전면 나선 97그룹...승부수 알고보니 [서울=뉴스핌] 고홍주 기자 = 연이은 선거 패배 책임을 지고 윤호중·박지현 비상대책위원회가 총사퇴하자 마자 불거진 더불어민주당의 '어대명(어차피 당대표는 이재명)'론이 변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른바 '97그룹(90년대 학번, 70년대생)' 의원들이 잇따라 당 대표 출사표를 던지면서 이재명 대세론을 뚫고 반전을 만들어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2022-07-01 05:4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