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중국 민족 대이동 개시, 춘제 황금 연휴 맞아 유커 한국 복귀 조짐

한국, 유커들이 선호하는 3대 해외 관광지로 꼽혀
올해 여행 떠나는 관광객 규모 4억 5000만명 추산

  • 기사입력 : 2020년01월10일 16:01
  • 최종수정 : 2020년01월10일 16: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 중국의 최대 명절 춘제(春節 음력설)를 앞두고 '민족 대이동'이 개시되는 동시에 유커(遊客·중국인 관광객)들의 국내외 관광지 나들이도 본격화될 전망이다. 특히 한국은 선호되는 춘제 해외 관광지 3위권에 들면서 한한령(限韩令)으로 얼어붙었던 유커들의 한국 방문이 되살아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신화사에 따르면, 올해 설 연휴 특별수송 기간인 춘윈(春運 귀향· 귀성객 이동 기간)은 10일부터 시작해 2월 18일까지 40여일간 지속된다. 철도를 이용하는 승객은 전년비 8% 증가한 4억 4000만 명에 달하고, 항공편으로 이동하는 인원은 동기 대비 8.4% 늘어난 7900만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됐다.

전통적인 여행 대목 춘제를 맞아 국내외 관광지로 이동하는 여행객의 수도 3년 연속 늘어날 것으로 관측된다. 퉁청(同程) 등 여행 플랫폼들에 따르면, 2020년 춘제 연휴 기간에 국내외 여행을 떠나는 인원은 약 4억 5000만명에 달할 것으로 전망됐다.

특히 한국을 비롯한 단거리 해외여행지가 각광을 받을 것으로 예상됐다. 여행플랫폼 페이주(飛豬)와 씨트립이 내놓은 춘제 여행 데이터를 종합하면, 일본과 태국이 가장 선호되는 해외 관광국으로 꼽혔고, 한국과 말레이시아가 그 뒤를 이었다. 또 방콕, 도쿄, 서울이 가장 인기를 끈 3대 해외 관광 도시로 지목됐다.     

국내 여행의 경우, 항저우(杭州)의 서호(西湖), 베이징의 고궁박물원(故宮博物院)이 가장 선호되는 관광지로 조사됐다. 그 밖에 온라인에서 화제를 모은 촬영 명소, 아름다운 설경을 감상할 수 있는 지역이 올해 춘제 여행의 핵심 트렌드가 될 것으로 예상됐다.

한편, 이번 춘제 여행의 주력군은 90허우(90後, 90년대 출생자)으로 조사됐다. 페이주에 따르면, 90허우들은 신년 맞이 여행 인원의 과반(55%) 이상을 차지하면서 다른 연령대를 압도했다. 또 막 20대에 접어드는 00허우(00後, 2000년대 출생자) 여행자 수도 동기 대비 144%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