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해외스포츠

[챔피언스리그] '1도움' 손흥민, 평점 7.3 .... 토트넘, 올림피아코스에 역전승 16강행

  • 기사입력 : 2019년11월27일 06:58
  • 최종수정 : 2019년11월27일 07: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손흥민이 역전골을 어시스트, 토트넘의 16강 진출을 도왔다.

토트넘은 27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UEFA(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 B조 조별리그 5차전서 올림피아코스를 상대로 4대2로 역전승, 승점 10점으로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챔피언스리그 2호 도움을 기록한 손흥민. [사진= 로이터 뉴스핌]
역전골을 넣은 오리어. [사진= 로이터 뉴스핌]
16강행을 기뻐하는 무리뉴 토트넘 감독. [사진= 로이터 뉴스핌]


무리뉴 신임 토트넘 감독은 지난 주말 자신의 데뷔전이었던 웨스트햄전과 비교해 부상당한 벤 데이비스를 대신, 대리 로즈를 세우는 등 수비수 하나만을 바꾸고 경기에 임했다. 하지만 연이은 경기에 이은 토트넘 선수들의 피로누적은 많았다.

지난 리그 웨스트햄전에서 풀타임 출장한 손흥민도 마찬가지였지만 챔피언스리그 1호 도움을 써냈다. 후반전 들어 손흥민은 오리어의 역전골을 어시스트, 토트넘의 16강 진출을 이끌었다. 무리뉴는 부임이후 2연승이자 토트넘에서의 챔피언스리그 첫승을 일궜다. 한국에서 에이전트 논란이 문제가 된 손흥민은 이날 메시, 호날두 등과 함께 'UEFA 올해의 팀' 공격수 부문 후보 15명 중 한 명으로 이름을 올렸다.

왼쪽 날개로 출격한 손흥민은 최전방 공격수 해리 케인을 필두로 델리 알리, 루카스 모우라와 공격2선으로 선발 출장, 시즌 10호골을 노렸다. 전반13분 헤딩슛 등 날카로운 여러차례의 슛을 한데 이어 전반44분 오른발 중거리슛을 날렸지만 무산됐다.

토트넘은 전반6분만에 골을 허용했다. 유세프 엘 아라비가 왼발 중거리슛이 가자니가가 지킨 골망을 뚫었다. 선제골을 내준 토트넘은 전반19분 코너킥 상황에서 세메두에게 다시 골을 내줬다.

경기가 풀리지 않자 무리뉴 감독은 전반28분 다이어 대신 에릭센을 투입, 분위기를 전환시켰다. 이후 전반 종료직전 델리 알리의 만회골로 전반전을 1대2로 마무리했다. 올림피아코스 수비수가 헛발질을 한 사이 델리 알리가 슛을 넣었다.

토트넘이 후반전이 시작되자마자 해리 케인의 골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후반5분 역습상황에서 케인은 모우라의 어시스트를 받아 골대 정문에서 방향을 바꿔 슛, 골을 성공시켰다. 손흥민은 적진에 침투해 상대 수비를 교란, 골을 도왔다.

무리뉴 토트넘 감독은 카드를 꺼냈다. 후반15분 모우라 대신 무사 시소코를 그라운드에 뛰게 했다. 4분뒤 손흥민은 상대 진영에서 슛을 노렸지만 수비수에 막혔다. 4분뒤 델리 알리의 반칙으로 얻어낸 프리킥 찬스에서 에릭센이 강슛을 차냈지만 여의치 않았다.

16강슛은 오리어의 발에서 나왔다. 여기에는 손흥민의 어시스트가 있었다. 손흥민이 골대 왼편에서 크로스를 한 볼이 상대 수비에 굴절됐다. 이를 오리어가 후반28분 침착하게 슛, 골을 뽑아냈다.

손흥민은 올 챔피언스리그 2호 도움이자 시즌 7호 어시스트로 5경기 연속 공격포인트 행진을 이어갔다.

후반32분 해리 케인은 멀티골을 기록, 쐐기를 박았다. 케인은 이 골로 챔피언스리그 6호골을 기록, 손흥민(챔스 5호골)보다 앞서게 됐다.

무리뉴 감독은 후반37분 델리 알리 대신 은돔벨레를 투입, 휴식을 취하게 했다. 반면 손흥민은 2경기 연속 풀타임 출장했다.

유럽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평점 7.3점을 매겼다. 멀티골을 넣은 해리 케인은 8.9점, 역전골과 어시스트를 기록한 수비수 어리어가 8.2점을 받았다.

교체로 들어가 어시스트를 한 에릭센이 7.6점, 시소코는 6.4점이었다. 가자니가 골키퍼는 5.9점으로 최하 평점이었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