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남부

파주시,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차단 위한 돼지 수매 착수

  • 기사입력 : 2019년10월04일 16:41
  • 최종수정 : 2019년10월07일 08: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파주=뉴스핌] 내종석 기자 =경기 파주시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 차단을 위해 관내 양돈농가를 대상으로 돼지 수매 신청 접수를 시작했다고 4일 밝혔다.

수매 대상은 생체중 90㎏ 이상의 비육돈이며 총 67농가 약 5만8284두로 파악됐다.

지난 3일 오전 기준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농자 현황도 [사진=농림축산식품부]

양돈농가가 수매 신청서를 제출하면 가축방역관이나 공수의가 사전 정밀검사를 해 이상이 없는 경우 지정도축장으로 출하하게 된다.

도축장에서는 추가로 임상·해체 검사를 거친 뒤 안전한 돼지만 도축할 계획이다. 수매단가는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전 5일간 도매시장 평균 가격이 적용된다.

파주시는 오는 8일까지 수매를 진행할 예정이며, 이후에는 잔여 돼지 전부에 대해서 예방적 살처분에 나설 예정이다.

양돈농가들의 수매 신청 및 예방적 살처분 동의가 신속히 이뤄질 수 있도록 파주시는 농업기술센터 팀장급 직원들이 직접 농가들과 전화 또는 면담을 통해 설득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이날 오전에는 파주시 관계자 및 양돈협회 임원, 양돈농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차단을 위한 예방적 살처분의 필요성과 향후계획 등을 설명하고 의견을 청취했다.

이 자리에서 양돈협회 및 양돈농가 측에서는 △살처분 보상가격 현실화 △재입식 보장 및 생계비 지원 △폐업유도 시 현실화된 폐업보상금 책정 등을 요구사항으로 제시했다.

paju123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