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강원

화천군,남북 잇는 북한강 수계 돼지열병 긴급 방역

화천군과 7사단, 축협 등 지역 민·관·군 가용자원 동원

  • 기사입력 : 2019년10월02일 14:34
  • 최종수정 : 2019년10월04일 09: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화천=뉴스핌] 이순철 기자 = 강원 화천군이 아프리카 돼지열병의 확산을 막기 위해 남북을 잇는 북한강 수계 주변을 대상으로 긴급 방역을 실시했다고 2일 밝혔다.

[김포=뉴스핌] 정일구 기자 = 27일 오전 김포시 월곶면 강화대교 인근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 방지를 위해 강화도로 진입하는 차량들이 방역시설을 통과하고 있다. 2019.09.27 mironj19@newspim.com

군은 이날 육군 7사단, 축협 등과 민·관·군 합동으로 평화의 댐 주변도로, 파로호 수변 등에서 집중적인 방역활동을 펼쳤다. 이 지역들은 교통여건이 열악해 방역차량 진입이 어려운 곳들이다.

차량이 진입할 수 있는 곳들에 대해서는 이미 지난달 하순 생석회 살포가 이뤄졌다. 군은 물길을 이용한 전파 가능성이 우려됨에 따라 자체 보유 중인 85톤급 바지선인 ‘물빛누리호’를 투입했다.

방역작업은 평화의 댐 주변 방류구와 하부 주차장, 국제평화아트파크 등 주변도로와 파로호 수변에 위치한 동촌2리 모일분교, 수동분교, 차량 진입이 어려운 비수구미 마을길 등에서 집중적으로 이뤄졌다.

군은 돼지열병 확산여부에 따라 북한강 수계 주변의 주기적 방역을 준비하고 있다. 생석회 살포와 소독약 분무는 물론, 파로호 내 각종 선박 선내까지도 방역을 진행할 계획이다.

최문순 화천군수는 “북한강 수계는 화천지역에서 유일하게 북한의 물이 내려오는 곳”이라며 “교통여건이 어렵기는 하지만 돼지열병을 막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grsoon81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