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정책

김현수 장관 "돼지열병 거점시설·통제초소, 차량 소독 제대로 해야"

"거점소독시설에서 차량 내외부 모두 소독해야"
"통제초소 통과 시 차량 정차시켜 충분히 소독"

  • 기사입력 : 2019년10월02일 11:33
  • 최종수정 : 2019년10월02일 11: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최온정 기자 =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2일 전국의 각 지자체에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관련 거점소독시설과 통제초소의 차량 소독이 제대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조치해달라"고 당부했다.

김현수 장관은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상황회의'를 주재한 뒤 "거점소독시설에서는 반드시 운전자를 하차시키고, 차량 외부뿐만 아니라 내부의 운전자가 접촉하는 부위는 모두 소독하기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그는 "통제초소에 소독시설이 설치되어 있는 경우 차량을 잠시 정차시켜 충분히 소독할 수 있도록 조치해달라"고 덧붙였다.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대책회의'를 주재하고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0.02 [사진=농림축산식품부]

이는 전날(1일) 이낙연 국무총리가 ASF 방역 상황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이동통제 초소에 가보면 차가 약간은 서행하지만 과연 차량 밑이나 겉이나 내부가 소독이 되고 있는가"라고 지적한 데 따른 조치로 풀이된다.

당시 이 총리는 "당장 대안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어딘가 안심하기 어렵다"며 "그저 아무 일도 없기를 바라는 마음만 가지고는 안 된다. 그런 빈틈에서 문제가 생길 수도 있다"고 당부했다.

김 장관은 또 이날 새벽 3시30분부터 인천·경기·강원 지역을 대상으로 실시된 3차 일시이동중지명령을 준수해 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양돈농장과 축산시설, 차량에 대한 세척과 소독을 빈틈없이 해주시고, 축산 관련 차량 등의 이동중지 이행여부를 철저히 점검해달라"며 "접경지역 하천 주변과 인근도로, 김포‧강화 해안가에 대해 지속적으로 소독을 실시해달라"고 했다.

축산인과 농업인들에게는 태풍에 대비한 방역 활동에 매진해 달라고 전했다. 김 장관은 "태풍의 영향기간 동안만이라도 가급적 축제 등 행사나 모임을 자제해달라"고 했다. 지자체에는 "영향권을 벗어난 후에는 군 제독차량, 연무소독차 등을 총동원하여 대대적으로 소독을 실시해달라"고 전했다.

끝으로 김 장관은 "어제부터 동절기 조류독감(AI)‧구제역 특별방역대책기간이 시작됐다"며 "각 지자체는 구제역과 AI에 대비하여 전체 축산농가에 대한 예찰과 점검을 강화해달라"고 했다.

onjunge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