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조국 아들 허위 증명서 논란’ 서울대, 인턴십 프로그램 단일화 ‘검토’

  • 기사입력 : 2019년09월10일 11:16
  • 최종수정 : 2019년09월10일 17: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학준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자녀의 서울대학교 공익인권법센터 인턴증명서가 허위 발급됐다는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서울대가 인턴십 프로그램을 단일화하는 내용의 제도 개편을 검토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학교 정문 전경 /김학선 기자 yooksa@

서울대 관계자는 “단과대에서 개별적으로 운영되는 인턴십 프로그램을 하나로 통합·관리하자는 의견이 내부에서 제시됐다”고 10일 밝혔다. 다만 “아직 결정된 사안은 아니다”고 했다.

해당 개편안은 인턴십 프로그램을 단일화하는 한편 대학본부에서 공식 인턴십 증명서를 발급하고, 위·변조가 있을 경우 민·형사상 처벌 등을 가능하게 하는 방안인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8일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은 조 장관 아들의 인턴십 증명서에 대해 위조 의혹을 제기했다. 주 의원은 “지난 2006년부터 현재까지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에서 발급한 인턴십 활동증명서에 따르면 총 28장의 증명서가 발급됐다”며 “27장은 양식이 같고 단 하나 다른 양식이 있는데 바로 조 후보자 아들의 증명서”라고 지적했다.

이어 “센터에서 발급된 27장의 증명서는 2014년까지 발급된 것이고, 2015년부터 5년 동안 단 한 건의 증명서가 발급됐다. 조 후보자 아들의 것”이라며 “27장 모두 센터의 특별한 직인이 없는데 조 후보자 아들의 것은 증명서 하단 우측에 보이는 것처럼 유일하게 직인이 찍혀 있다”고 말했다.

hak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