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KYD 디데이
중국 경제일반

속보

더보기

불야성으로 변한 중국의 밤, 폭염보다 뜨거운 ‘야간 경제’

기사입력 : 2019년08월12일 17:13

최종수정 : 2019년08월13일 07:53

베이징, 상하이 '야간 경제' 구축에 적극 나서
2030 신세대 소비자 중국 '야간경제 주력군'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 저녁 시간 동안 쇼핑, 여행, 문화 체험 등 각종 ‘밤 문화’를 즐기는 중국인들이 늘어나면서 ‘야간 경제’가 중국의 신성장 동력으로 부상하고 있다. 특히 폭염이 중국 전역을 덮치면서 시원한 저녁 시간대에 이뤄지는 야간 소비 활동이 더욱 활성화되고 있는 모습이다.

중국 신화통신은 “중국인들의 소비 고급화 경향에 서비스 구매 지출이 늘어나면서 야간 소비 활동도 늘어나고 있다”며 “베이징, 상하이,항저우, 광저우 대도시 주민의 저녁 시간대 소비 규모는 하루 지출의 절반을 차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올 들어 베이징, 상하이 등 일부 지역 당국은 주말 및 공휴일 매장 영업시간 및 지하철 운행 시간 연장을 허용하는 등 ‘야간 경제 활성화’를 위한 관련 정책을 내놨다. 또 톈진(天津)시는 먹거리 및 볼거리가 풍성한 지역과 거리를 '야간경제 시범구역'으로 선정하기도 했다. 

[상하이 중신사=뉴스핌 특약] 이동현 기자 = 한 시민이 조명이 환히 켜진 상하이 관광지인 예원(豫園,위위안)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고 있다. 최근 상하이시 당국은 ‘밤문화 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관광객들을 유치할 수 있는 ‘야간 문화 체험’ 공간을 확대하고 있다. 

허젠민(何建民) 상하이차이징대학(上海財經大學) 교수는 “주민 소득 수준 제고와 함께 소비할 수 있는 공간 및 시간, 관련 콘텐츠가 확대되면서 야간 경제가 활성화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허 교수는 그러면서 “현재 중국의 야간경제는 유통과 외식 산업이 주도하고 있다”며 “다양한 야간 서비스 확대를 위해서는 당국의 정책 지원과 함께 업계의 지속적 투자가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베이징 싼리툰 거리[사진=바이두]

문화 산업도 야간경제의 한 축으로 부상하고 있다. 올해 노동절 연휴기간 중 베이징 왕푸징(王府井), 싼리툰(三裏屯) 등 지역의 저녁 시간 공연 매출은 전년비 15% 증가했다. 중국 대도시에선 심야 영화 관람 외에도 박물관 및 관광지 야간 개장 등으로 다채로운 문화 활동을 즐길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고 있다.

이중 베이징의 ‘핫플레이스’로 통하는 싼리툰타이구리(三裏屯太古裏) 쇼핑몰도 야간 영업 확대에 따른 준비 작업을 추진하고 있다. 건물 외부에 점포를 확대 배치하는 동시에 각 매장별로 영업 시간 확대를 권장하는 등 ‘저녁 손님 모시기’에 적극 나서는 모습이다. 타이구리 쇼핑몰에 위치한 극장 내부에도 실내 위락시설과 식당들이 추가되면서 다양한 ‘야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베이징시는 싼리툰(三裏屯)과 함께 첸먼(前門), 다자란(大柵欄), 궈마오(國貿), 우커숭(五棵松) 5개 거리를 야간 경제에 특화된 상권(예징청 夜京城)으로 지정했다.

야간 관광도 활성화되고 있는 추세다. 중국 관광 아카데미 (中國旅遊研究院) 보고서에 따르면, 씨트립(攜程) 뤼마마(驢媽媽) 여행 플랫폼의 야간 여행 상품 판매는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특히 올해 씨트립 플랫폼 내 야간 여행 상품 판매는 전년 대비 114%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충칭(重慶) 야간 유람선 관광을 비롯한 광저우의 주강(珠江), 상하이 황푸강(黃浦江)이 대표적인 야간 관광지로 꼽힌다. 

최근 상하이동물원은 관람객들을 위해 야간 개장을 실시하고 있다.[사진=바이두]

야간경제의 주력군은 ‘2030’ 신세대 소비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관광 아카데미 (中國旅遊研究院)에 따르면, 80허우(80後, 80년대생) 및 90허우(90년대생)이 야간 여행 구매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각각 40%,19%로 집계됐다.

신용카드 결제망 업체인 중국은련(銀聯)은 80허우(80년대생)가 야간 시간 구매 빈도 및 금액 면에서 40% 이상을 차지한다고 전했다.

중국 관광아카데미 (中國旅遊研究院)의 다이빈(戴斌) 원장은 “관광 업체들은 야간 여행 시장이 향후 10~20% 성장할 것으로 보고 있다”며 “또 80% 이상 여행사가 야간 시장을 겨냥한 투자를 확대할 계획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dongxuan@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히든스테이지' 본선 첫 무대 공개... 찬주 '개꿈'과 '춤' 선봬 [서울 = 뉴스핌] 오광수 문화전문기자 = 싱어송라이터 경연대회 '히든스테이지'의 본선 첫무대가 드디어 공개된다. 총 40명(팀)의 실력자들이 12일(오후 4시 10분)부터 뉴스핌TV 유튜브 채널 KYD를 통해 매주 금요일마다 2팀씩 출연한다. '히든 스테이지'는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이 주최하는 싱어송라이터 경연대회로 지난해 '음악의 탄생'에 이은 시즌2 대회다. 올해는 모든 대회 과정이 유튜브 채널을 통해 방송된다.  [서울 = 뉴스핌] 오광수 문화전문기자 = '히든스테이지' 본선에 출전한 찬주가 본사 스튜디오에서 자작곡을 부르고 있다. 2024.04.10 oks34@newspim.com 본선에 오른 40명(팀) 중 12일 첫 출연자로 나서는 주인공은 찬주(본명 안찬주)다. 찬주는 자작곡인 '개꿈'과 '춤'을 부른다. '개꿈'은 꿈을 꾸면서 느꼈던 감정을 노래로 옮긴 곡으로 몽환적인 아름다움을 가진 곡이다. '춤'은 영원히 끝나지 않을 것처럼 느껴졌던 겨울이 지나고, 어느새 초록이 넘실거리는 계절을 맞는 기쁨을 춤으로 표현한 곡이다. 찬주는 "싱어송라이터 경연대회 참여를 계기로 많은 아티스트와 소통하고, 그 과정에서 음악적 아이디어와 영감을 얻는 기회를 만들고 싶다"고 밝혔다. 찬주는 싱어송라이터를 꿈꾸는 이유에 대해 "나의 자아를 사람들에게 표현하고, 사람들과 소통하는 계기를 만들기 위해서"라고 말했다. 그는 "언어를 뛰어넘어 감정을 전달할 수 있다는 것이 음악이 가진 장점"이라고 밝혔다. 평소 이소라와 산울림의 음악을 좋아하고 즐겨 부른다고. [서울 = 뉴스핌] 오광수 문화전문기자 = '히든스테이지' 본선에 출전한 찬주가 자작곡을 부르고 있다. 2024.04.10 oks34@newspim.com 찬주의 노래를 듣고 응원하기를 원하는 사람은 12일 오후 4시 10분부터 유튜브에서 'KYD'(코리아유스드림)나 '히든스테이지를 검색하여 들어오면 된다. 누구든 유튜브에 들어와서 참가자들의 실력을 확인할 수 있고, 미래의 K-POP을 이끌고 나갈 젊은 싱어송라이터들의 노래를 감상할 수 있다. 응원메시지를 남기면 스타벅스 기프티콘에 자동 응모되며 추첨을 통해 50명에게 기프티콘을 선물한다. 지난달 10일 마감된 '히든스테이지' 시즌2에는 미래의 싱어송라이터를 꿈꾸는 총 337팀(명)이 참여하는 등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이번 경연대회는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유인촌),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조현래), (사)한국음악저작권협회(회장 추가열) 등 문화예술 진흥을 위해 힘쓰는 기관과 단체가 후원한다. 8월말까지 진행되는 본선무대가 마무리 되면 톱10을 선발한 뒤 9~10월 사이에 순위결정전이 펼쳐질 예정이다. 히든 스테이지 대상(최종 우승자)에게는 500만원, 최우수상 2팀 각 300만원, 우수상 2팀 각 100만원 등 총 1500만원의 상금이 걸려 있다. 이밖에도 수상자들에게는 많은 부상과 특전이 주어진다. oks34@newspim.com 2024-04-11 08:00
사진
"이스라엘, 전면전은 피하면서 고통스러운 보복에 무게"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지난 주말 이란으로부터 역사상 유례없는 영토 직접 공격을 받은 이스라엘이 전면전을 피하면서도 고통스러운 보복에 무게를 두고 있다고 15일(현지시간) 이스라엘 채널12가 보도했다. 채널12에 따르면 이스라엘 전시 내각은 이날 2번째 회의를 열고 지역 내 전면전을 유발하지 않는 고통스러운 보복 대응을 할 수 있는 몇 가지 방안을 논의했다. 방송은 전시 내각이 지난 14일 드론 및 미사일 공격에 대한 대응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전했다. 미국 매체 악시오스에 따르면 요아브 갈란트 이스라엘 국방장관은 전날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에게 이스라엘이 이란의 공격에 대응하는 것 말고는 선택지가 없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4일(현지시간) 이란이 이스라일을 향해 드론 및 미사일을 발사한 후 요르단 암만 상공에 드론이 보이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2024.04.16 mj72284@newspim.com 이란은 지난 1일 시리아 주재 이란 영사관에 대한 이스라엘의 공격에 따른 보복 조치로 14일 새벽 이스라엘에 300여 대의 무인기와 미사일을 발사했다. 이 중 99%는 이스라엘과 미국, 영국, 프랑스 등에 의해 요격됐다. 전시 내각은 미국과 연합해 이 같은 보복 작전을 벌이기를 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조 바이든 미국 정부는 이스라엘이 이란에 대한 보복에 나설 경우 이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이란은 지난 주말 공격이 이스라엘의 이란 영사관 공격에 대한 보복 대응이었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추가로 긴장감을 고조시키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호세인 아미르 압돌라히안 이란 외무장관은 영국 측에 이 같은 뜻을 전하면서도 이스라엘이 보복에 나선다면 즉각적으로 이전보다 강한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스라엘이 사이버공격이나 이란의 국영 석유 인프라 시설 등을 겨냥한 공격을 선택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스라엘은 과거에도 이란의 핵 프로그램 관련 인사나 인프라를 겨냥한 바 있다. 분석가들은 이스라엘이 이란을 직접 겨냥하지 않고 이란의 지원을 받는 무장단체(proxy)를 공격할 수 있다고도 본다. 다만 이들은 이스라엘이 이란의 핵시설이 깊은 지하에 자리 잡고 있어 이를 직접 공격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mj72284@newspim.com 2024-04-16 01:48
안다쇼핑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