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베트남

“북미회담 결렬, 예고된 결과..이미 실무급에서 기대차 상당”-WSJ

  • 기사입력 : 2019년03월03일 11:51
  • 최종수정 : 2019년05월26일 15: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지난달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정상회담이 아무런 합의없이 끝난 것은 예고된 결과였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분석했다.

신문은 지난 1일(현지시간)자 기사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두 번째 정상회담을 위해 베트남으로 향하기 몇 주전부터 아무런 합의를 내지 못할 것이라는 명백한 징후가 있었다고 보도했다.

이미 북미 간 실무급 회담에서 상호간 상당한 기대차가 확인됐는데, 이런 차이가 좁혀지지 않은채 정상회담이 열렸다는 얘기다. WSJ은 "북한의 제한적인 양보의 대가로 미국이 줄 수 있는 것보다 북한은 더 많은 제재 완화를 기대했다"고 지적했다.

북한은 실무급 회담에서 2016년 3월 이후 부과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제재를 해제해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기간 부과된 제재는 북한과의 금속·해산물·석탄 거래 금지, 북한의 정제유·원유 수입 대폭 제한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하지만 미국 측에 이같은 요구는 사실상 대북 제재 전부를 완화해달라는 의미로 읽혔다. 북한이 이런 요구를 내밀면서 영변 핵 시설 단지의 부분 폐쇄만을 제안했는데, 이런 조건은 트럼프 행정부에 받아들이기 힘든 것이었다는 설명이다.

또 트럼프 행정부는 영변 시설 부분 폐쇄 외에 북측으로부터 더 많은 제안을 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WSJ은 양측이 이야기를 진행하면서 김 위원장이 영변 외 핵 시설을 폐기하거나 대량파괴무기 프로그램을 동결할 준비가 돼 있지 않았다는 점이 분명해졌다면서 북한이 폐쇄하겠다고 한 영변 시설의 정의조차 불분명했다고 전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하노이 메트로폴 호텔에서 열린 북미 2차 정상회담 단독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이야기를 듣고 있다. 2018.02.28. [사진=뉴스핌 로이터]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