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밖에서도 5G VR 본다”...KT, IPTV 신기술 개발

5G망 통해 UHD 콘텐츠 VR기기 재생
외부 환경에서도 고화질 콘텐츠 감상

  • 기사입력 : 2018년11월25일 09:00
  • 최종수정 : 2018년11월25일 09: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KT(회장 황창규)가 내년 본격적인 5G 시대의 개막을 앞두고 5G 기반 가상현실(VR) IPTV 신기술 개발에 성공, 미디어 사업 강화 속도를 높이고 있다.

KT는 내년 본격적인 5G 시대의 개막을 앞두고 IPTV 서비스인 ‘올레 tv’를 무선 기반 독립형 VR기기를 통해 외부 환경에서도 볼 수 있는 ‘5G VR IPTV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25일 밝혔다. [사진=KT]

KT는 IPTV 서비스인 ‘올레 tv’를 무선 기반 독립형 VR기기(HMD)를 통해 외부 환경에서도 볼 수 있는 ‘5G VR IPTV’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25일 밝혔다.

기존 LTE망 기반의 스마트폰 영상 서비스는 속도와 디스플레이 크기의 제약으로 고화질의 실감형 서비스를 제공하기 어려웠다. 하지만 이 기술이 적용되면 20배 빠른 5G 이동통신망과 몰입감 높은 HMD를 활용해 기존 셋탑박스(STB)에서 제공하는 IPTV 서비스와 동일한 고화질 UHD 실시간 채널과 VoD 서비스를 볼 수 있다.

이를 위해 KT는 HMD용 미디어 플레이어, 콘텐츠 암·복호화 기술은 물론 5G망과 연동할 수 있는 유니캐스트 기반 채널 스트리밍 기술을 개발했다. 5G가 본격 상용화될 경우 5G 전용 VR 콘텐츠, UHD급의 고화질 실감형 미디어 서비스가 크게 주목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박현진 5G사업본부장은 “5G VR IPTV 기술 개발은 5G 선도사업자로서 한 차원 높은 ‘차세대 실감형 미디어 서비스’를 제공하고 미디어 시청 습관까지 획기적으로 변화시킬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향후 차별화된 서비스를 지속 내놓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