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정치 국회·정당

속보

더보기

홍영표 "김동연-장하성 교체? 말 자체가 성립 안 된다"

기사입력 : 2018년10월30일 11:51

최종수정 : 2018년10월30일 11:51

30일 국회서 기자간담회 열고 현안 관련 입장 밝혀
“국감과 예산심사 진행 중, (인사) 해도 끝내놓고 할 것”
추가적인 증시 부양책에 대해서는 말 아껴
리선권 냉면발언엔 “몇 백명이 갔는데 그거 한 마디에”

[서울=뉴스핌] 김선엽 기자 = 최근 경제상황 악화 등을 이유로 김동연 경제부총리와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을 교체한다는 일각의 보도에 대해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말 자체가 성립 안 된다"며 가능성을 일축했다.

다만, 예산안 심사가 끝난 이후에는 인사가 가능할 수도 있을 것이란 뜻을 내비쳤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0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8.10.30 yooksa@newspim.com

홍 원내대표는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김동연-장하성 교체설'과 관련해 "어떤 언론에서 민주당 고위층이 그 말 했다고 하는데 지금 국감과 예산심사가 한창 진행되고 있어서 그 말 자체가 성린 안 된다고 본다"며 "인사를 해도 이런 것을 끝내놓고 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나도 여권 고위직인데 내가 알기론 검토하는 바 없다"고 덧붙였다.

증시 폭락과 관련한 추가 부양책에 대해서는 필요성을 인정하면서도 구체적인 답변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홍 원내대표는 "경제 상황에 대해서는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미국 증시도 2008년 금융위기 이후 가장 불안정하고 미중 간 무역전쟁이 이제 막 시작돼 파급효과가 아주 클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거기다가 국내적으로도 기업 투자가 활발하지 못 하고 여러가지 구조적 요인들이 같이 묶여 있다"며 "예민한 문제라서 다 말씀 못 드리지만 분명한 것은 당정청이 경제 상항에 대해 굉장히 긴장감을 가지고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경제가 급속히 악화되는 그런 사태를 방지하기 위해서 많은 대책을 강구해야 된다"며 "5000억의 긴급자금을 투입한다고 했는데 그 이상의 조치와 대책이 마련돼야 하지 않나 싶다"고 판단했다.

또 "전체적으로 대내외적으로 안 좋은 것은 현실"이라며 "그것에 대해 극복하기 위해 고민하고 있다"고 답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김동연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2018.09.06 kilroy023@newspim.com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장의 이른바 ‘냉면’ 발언을 두고는 "그런 대화가 있었는지 모르겠지만, 대화라는 게 전체적으로 봐야지, 한 두 마디 빼내서 보는 것과 큰 차이 있다"고 전제했다.

이어 "색안경 끼고 보면 모두 빨갛게 보인다"며 "그 한마디로 굴욕적이다 아니다 판단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또한 "최고 통치자가 최고의 국빈 대우를 했다는 것이 중요하다"며 "몇 백명이 같이 갔는데 거기서 나온 말 한마디 가지고 전체를 문제 삼은 것이 어떤 도움이 되는지 싶다"고 덧붙였다.

 

sunup@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단독] 가상거래소 코인 90% 거래 금지? 금융위 '증권형코인' 규제 추진 [서울=뉴스핌] 홍보영 기자 = 금융위원회가 코인을 증권형과 비증권형으로 나눠, 이중 증권형 코인(STO)을 자본시장법으로 규제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이럴 경우 증권형 코인을 기존 가상자산거래소에서 취급할 수 없게 돼 가상자산거래소들이 존폐 위기에 처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27일 금융당국과 정치권에 따르면 금융위 자본시장과는 코인의 증권성 여부를 검증할 수 있는 가이드라인을 마련중이다.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과제이기도 한 만큼, 금융당국에서 증권형 코인에 대한 규율방안 마련에 속도를 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윤 정부는 국정과제로 가상자산을 '증권형'과 '비증권형'으로 나눠 규제 체계를 마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2022-06-28 06:00
사진
삼성전자 3나노 공정 '카운트다운'...곧 수율·고객사 발표할 듯 [서울=뉴스핌] 이지민 기자 = 삼성전자가 빠르면 이번 주 내로 차세대 게이트올어라운드(GAA) 기반 3나노미터(㎚=10억분의 1m, 이하 3나노) 공정 양산을 공식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업계에선 삼성전자가 80~90% 이상의 높은 수율과 고객사를 확보해야 3나노 전쟁의 승자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2022-06-28 09:21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