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탐방] "내년이요? 이미 버티기 어렵네요" 최저임금 직격탄 맞은 편의점주의 절규

"2년 연속 두 자릿수 인상, 대책도 없는 일방적인 결정"
"운영 시간 줄이거나, 직접 일하는 시간 늘리는 수 밖에"

  • 기사입력 : 2018년07월16일 17:18
  • 최종수정 : 2018년07월17일 08: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민경하 기자 = "내년이면 24시간 운영된는 편의점은 찾기 어려울 겁니다. 시간당 8350원으로 편의점을 24시간 운영하는 것은 불가능하거든요."

서울 은평구 역촌동에서 88㎡의 편의점을 운영하고 있는 A씨의 하소연이다. 

 

1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의 한 편의점에서 아르바이트생이 진열대를 정리하고 있다. [사진=민경하 기자 204mkh@]

A씨는 "앞으로도 편의점을 운영해야 할지에 대해 딜레마에 빠졌다"고 토로했다. 

A씨가 편의접에서 직접 일하는 시간은 하루 평균 14시간. 나머지 10시간은 2명의 아르바이트생이 4시간씩, 가족들이 2시간을 투입돼 24시간 운영을 맞추고 있다. 올해부터는 수당이 부담돼 A씨는 직접 심야시간대에 밤을 새워 근무하고 있다.

A씨는 "지금도 이익금에서 인건비가 차지하는 비중이 50%로, 한 달에 400만원 가까이 들어간다"며 "올해 하루에 4만원씩 드는데, 내년에는 5만원씩 들면 도저히 인건비 감당이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가족들끼리 자체적으로 운영할 수 있을지 점검해보고, 어려우면 운영시간을 줄이거나 가게 문을 닫는 것도 고민 중"이라고 덧붙였다.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에서 편의점을 운영하는 B씨 역시 사정은 마찬가지다.

한 편의점에서 아르바이트생이 물품을 정리하고 있다. <사진=뉴스핌DB>

B씨는 편의점에 심야시간 운영 없이 낮에 6시간 동안 일하는 아르바이트생 1명을 두고 있다. 나머지 시간은 B씨가 직접 일하는 시간이다.

B씨는 인건비를 고려해 편의점 운영을 선택했지만, 이제는 오히려 인건비 문제를 피할 수 없게 됐다고 지적했다. 

B씨는 "편의점을 차린 것은 다른 업종보다 이익이 낮더라도 일손이 덜 들고 혼자서도 할 수 있는 일이라 선택했던 것"이라며 "하지만 지금은 이익금에서 인건비 비중이 너무 높아져서 가끔은 아르바이트생보다 적게 벌 때도 있다"고 했다.

B씨는 현장과 동떨어진 정부의 대책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B씨는 "편의점 아르바이트생들은 대부분 어린 학생들이 단기간 일하는 경우가 많아 일자리 안정자금 신청 조건을 맞추기가 어렵다"며 "이런 금액 보조보다는 실질적으로 현장이 필요로 하는 정책을 펼쳤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날 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는 서울 보문동에서 정부에 '5인 미만 사업장에 대한 업종별 지역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 '개별 가맹 본부의 가맹수수료 인하' 등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일각에서는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에 부딪힌 영세 편의점에 대한 실질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204mk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