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라이프

로레알, 발렌티노 라이센스 획득…"세계 향수시장 선도"

발렌티노 코스메틱 라이센스, '푸이그에서 로레알로'

  • 기사입력 : 2018년05월29일 08:53
  • 최종수정 : 2018년05월29일 08: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재완 인턴기자 = 글로벌 코스메틱 기업 로레알이 이탈리아 패션 브랜드 발렌티노(Valentino) 코스메틱·퍼퓸 라인 상품화권리를 획득했다. 스페인 럭셔리산업 그룹 푸이그가 가지고 있던 라이센스다.

[이미지=로레알(L'Oreal) 공식 홈페이지]

로레알 그룹은 자체 브랜드 랑콤을 비롯해 아르마니, 생로랑, 키엘, 비오템 등 세계적인 유명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는 프랑스 뷰티기업이다. 2015년 P&G 뷰티 브랜드 인수로 최고 주가를 달리고 있는 코티 그룹과 글로벌 뷰티 시장에서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다. 코티 그룹 역시 구찌, 휴고 보스, 돌체앤가바나 등 유명 브랜드를 거느리고 있다.

그룹 관계자는 "세계 향수시장 리더를 목표로 한다. 이번에 획득한 발렌티노 라이센스가 가능하게 해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계약 타결조건은 공개되지 않았다. 로레알이 계약한 발렌티노 라이센스는 규제 승인 후 2019년부터 유효하다. 기존 푸이그와 발렌티노간 계약은 올해로 만료된다. 

choj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